현대건설, 국내 최초 원전 전력 연계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착수

19일 한수원 등과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 업무협약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6:33]

현대건설, 국내 최초 원전 전력 연계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착수

19일 한수원 등과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 업무협약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4/06/19 [16:33]

▲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사진 = 현대건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현대건설이 무탄소 에너지 시대 전환을 주도할 청정연료로 평가받는 수소 생산기지 구축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1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및 삼성물산, 두산에너빌리티, 한국전력기술,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전력거래소와 함께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서명식은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황주호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각 사 사장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이 뜻을 모아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적기에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본 협약을 계기로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대용량 상용 플랜트 구축·운영 ▲국내 및 해외 수출형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사업모델 개발 ▲국내 청정수소 생산·활용을 위한 사업 기반(안전·규제, 법·제도 등) 조성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한수원이 주관하는 ‘재생에너지 조화형 무탄소 전력 연계 저온 수전해 수소 생산 및 운영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4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일환이다. 국내 최초로 원전 전력을 사용하는 수전해 수소 생산 플랜트를 실증해 향후 대규모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10MW급 규모의 저온 수전해(전기로 물을 분해하여 산소 및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루 4톤 이상의 청정수소 생산 및 저장·출하가 가능한 인프라를 2027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며, 현대건설은 원자력 연계 전력시스템과 용수공급·압축공기·질소공급 등을 위한 공용설비의 설계 및 구축을 담당한다.

 

현대건설은 수소 생태계 리더십을 확립하고자 현대차그룹 HTWO 사업 전개에 따른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미래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 분야 역량 확보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의 총괄설계를 비롯해 보령 청정수소사업 FEED설계, 제주 12.5㎿ 그린수소 실증플랜트 개념설계 등을 수행했으며, 특히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는 지난 5월 착공식 이후 본격적인 건설 단계에 돌입한 바 있다. 이밖에 유기성 폐기물에서 추출한 바이오가스를 통해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는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사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계기로 현대건설은 원자력과 연계한 수소 생산 플랜트 설계 경쟁력 또한 확보함으로써 국내외 ‘원전-수소 생산 패키지’ EPC 시장을 선점하고, 수소사회 전환의 선도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초기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수소산업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유수의 기업·기관과 협력해 기술 확보 및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현대건설이 보유한 원자력·SMR, 수소 분야의 글로벌 역량을 결집해 수소사회의 퍼스트 무버로서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