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홍대 광역철도’ 민자사업, 연내 조기 착공

18일 국토부·현대건설 실시협약 체결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1:09]

‘대장~홍대 광역철도’ 민자사업, 연내 조기 착공

18일 국토부·현대건설 실시협약 체결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4/06/19 [11:09]

▲ 박상우 국토부 장관(왼쪽)과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 사진 = 국토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대장~홍대선 광역철도’ 민자사업이 이르면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사업시행자인 (가칭)서부광역메트로 주식회사(대표사 현대건설)와 대장~홍대선 광역철도 민자사업의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대장~홍대선의 시점인 홍대입구역 인근의 회의실에서 진행된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국토부 박상우 장관과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실시협약서에 서명했다.

 

대장~홍대선은 3기 신도시인 부천 대장지구와 서울 2호선 홍대입구역 까지 20.03km를 운행하며, 시점에서 종점까지 총 27분이 소요된다.

 

국토부는 작년 2월부터 10월까지 9개월간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100차례 이상 협상을 통해 사업의 세부조건인 실시협약에 대해 협의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달 8일 열린 기획재정부의 민간투자심의위원회에서 실시협약 내용이 의결됐다. 

 

대장~홍대선 추진으로 부천시·강서구·양천구 등 수도권 서남부와 고양시·마포구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철도 사각지대가 역세권으로 탈바꿈하는 등 도시의 공간구조가 변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말 착공해 2030년 말 개통하면 대장신도시 준공과 철도 개통 간 시차를 최소화할 수 있어, 신도시 입주민의 삶의 질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장~홍대선은 최근 15년간 추진해온 민자철도사업 중 진행속도가 가장 빠른 사업이다. 그간 민자철도는 예비타당성 조사부터 착공까지 통상적으로 6~7년 이상 소요됐으나 대장~홍대선은 2021년 2월 민자적격성 조사(민자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부터 실시협약 체결까지 3년 반 만에 추진됐다.

 

국토부는 사업시행자와 협력해 실시설계 등 후속절차의 속도를 더욱 높여 당초 내년 3월로 예정한 착공(실시계획 승인) 일정을 올해 말로 앞당길 계획이다. 또한 대장~홍대선은 철도사업의 운영 리스크를 낮추고, 이용자 부담도 절감하는 BTO+BTL 혼합형 방식을 최초로 도입하는 사업이다. BTO+BTL은 민간투자비를 요금수입과 시설임대료로 회수하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원종역을 건물형 출입구로 설치하면서 건물 상부에 청년임대주택 60호를 공급하여 청년들이 초 역세권에 거주하는 부대사업도 추진한다. 이런 가운데 대장~홍대선의 부대사업을 모범사례로 추진해 후속 민자철도사업에서도 부대사업을 적용하는 마중물로 만들고, 업계에서도 부대사업에 적극 참여해 재정절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과 지원방안을 종합적으로 강구할 계획이다.

 

박상우 장관은 “당초 내년 3월이었던 착공(실시계획 승인)을 올해 말로 앞당기는 등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며 “신속한 사업추진과 함께 안전한 현장관리를 최우선의 가치로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파란하늘 2024/06/21 [08:18] 수정 | 삭제
  • 서울2호선 청라연장선은 4차 검토사항으로 원안대로 (대장 서운작전(계산택지)효성 청라)이루어져야 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