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국 국토부 2차관, 신안산선 복선전철 점검

경기도 안산/화성~서울 여의도 44.7km 노선 19개 정거장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7:50]

백원국 국토부 2차관, 신안산선 복선전철 점검

경기도 안산/화성~서울 여의도 44.7km 노선 19개 정거장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3/04 [17:50]

▲ 신안산선 현장, 출처: 국토교통부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지난달 29일 신안산선 복선전철 공사 현장 점검에 나섰다. 신안산선은 경기도 안산·화성에서 여의도까지 44.7km의 노선과 정거장 19개소를 신설하는 대규모 민간투자사업으로 2020년 4월 착공했다. 

 

백원국 차관은 이날 종점인 여의도 정거장, 분기역인 광명 정거장, 시점부 인근인 호수 정거장을 찾아 해빙기 사고 예방 준비 상황과 공사 현황을 점검하며, 신속한 공사 추진을 지시했다. 

 

백 차관은 통합감리단장에게 공사 현황을 보고받으면서 “신안산선은 철도서비스 소외 지역인 안산‧시흥‧화성 지역을 역세권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으로 수도권의 도시구조를 변화시키는 사업”이라며 “신안산선이 개통하면 안산의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서 여의도까지 이동시간이 100분에서 27분으로 대폭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초로 대심도(지표면에서 40m 이상의 깊이에 있는 지하 공간)를 적용하고, 최초의 건물형 출입구를 설치하는 등 추진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겠지만 출퇴근 교통난으로 힘들어하는 수도권 서남부 주민을 위해 신속하게 공사를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백 차관은 해빙기 사고 예방 준비 상황을 확인하면서 “최근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기 시작하면서 해빙기 안전사고에 대한 예방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백원국 제2차관은 “본 사업은 총 44.7km 중 39.8km가 대심도 지하에 위치한 만큼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 범위가 상당히 클 것”이라며 “공사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철도공단과 사업시행자인 ㈜넥스트레인 등이 안전에 대해 꼼꼼하게 교차 점검하고, 개통 이후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타 철도사업 운영사례를 면밀히 분석해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