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3만8천호 입주… 내년 말까지 총 8만 6천호

올해 예측 물량, 지난해 예측보다 1만3천 호 증가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4:23]

올해 서울 아파트 3만8천호 입주… 내년 말까지 총 8만 6천호

올해 예측 물량, 지난해 예측보다 1만3천 호 증가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3/04 [14:23]

▲ 2024~2025년 예측 물량, 출처: 서울시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서울시내에 내년 말까지 총 8만 6천 호의 아파트가 공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올해와 내년도 ‘서울 시내 아파트 입주 전망’을 3월 4일 서울시 누리집에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는 시내 25개 자치구 포함, R114 등 관계 기관의 자료를 총괄 검토해 분석했다. 그 결과, 내년 말까지 총 8만 6천 호(2024년 3만 8천 호, 2025년 4만 8천 호)가 공급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당초 2025년 1월로 예정됐던 대규모 단지 ‘둔촌주공(총 12,032호)이 입주 시기를 올해 11월로 앞당기는 등 일부 단지 입주예정 시기가 조정되면서 지난해 내놓았던 예측 물량과 다소 차이가 생긴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또 비정비사업(공공주택, 청년안심주택, 역세권주택사업 및 일반건축 허가 등) 중에서도 작년까진 과거 5년 평균으로 예측했던 ‘일반건축 허가 등’도 사업유형별 실제 입주자 모집공고를 토대로 물량을 확인, 추정치를 최소화했으며 시민이 정확한 입주 예정지를 파악할 수 있도록 확인된 물량 목록도 공개한다.

 

시는 작년에는 주택건설‧주상복합사업, 지구단위계획 특별계획구역 등을 포함하는 ‘일반건축 허가 등’을 과거 5년(2018~2022) 실적 평균의 60%(6천 호)로 산정했으나 실제 실적이 3,627호에 그쳐 올해는 하향 조정해 과거 5년(2019년~2023년) 평균의 50%(4천 호)로 추정하고, 실제 사업유형별 입주자 모집공고로 확인한 수치와 비교해 최종 물량을 산정했다.

 

올해 입주자 모집공고로 확인한 ‘일반건축 허가 등’의 물량은 6,076호로 예측물량(4천 호)을 상회해 추정치를 포함하지 않았으며, 내년 물량은 입주자 모집공고로 확인한 수치(2,205호)에 추정치(1,795호)를 더해 4천 호로 산정했다.

 

이번에는 2천 세대 이상 대규모 정비사업장의 입주패턴도 분석해 내놨다. 2023년 입주한 3개 단지 분석 결과 입주 시작일 이후 2개월 시점에서 50% 정도 실입주가 이뤄지고, 3개월 시점에서 80% 내외까지 입주가 마무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매물은 입주일 이전 3개월부터 나오기 시작해 입주 시작일 이후 3개월까지 약 6개월간 매물량이 집중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그동안 민간기관이 과소 산정해 내놓은 입주 전망 정보가 마치 사실인 듯 공유되면서 시민과 부동산 시장에 혼란을 주는 사례를 막기 위해 실제 모집공고 등을 반영한 ‘아파트 입주 전망’자료를 공개한다”며 “시민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시장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주택정보를 지속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