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철도지하화 기본구상 용역 3월 중 발주

15개 자치구 포함한 TF도 구성, 연말에 선도사업 선정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5:18]

서울시, 철도지하화 기본구상 용역 3월 중 발주

15개 자치구 포함한 TF도 구성, 연말에 선도사업 선정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2/27 [15:18]

▲ 서울시 내 국가철도 지상구간 현황, 출처: 서울시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철도지하화 특별법’이 내년 1월 시행을 앞둔 가운데, 서울시가 개발 기본구상 용역을 발주한다. 용역을 통해 마련될 기본 구상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해 발 빠른 대응에 나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정부의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 제정에 맞춰 지상철도 상부에 대한 도시공간구상 및 개발방안을 수립하는 내용을 골자로 기본구상 용역을 3월 중 발주한다고 26일 밝혔다. 철도 지하화 특별법은 먼저 지상의 철도를 지하화하고 확보된 지상철도 부지와 그 주변을 국유재산 출자 등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지난 1월 30일 제정돼 내년 1월 31일부터 시행된다.

 

서울시는 용역으로 구상안을 국토부에 제안하는 등 국토교통부가 수립하는 종합계획에 시 여건이 반영될 수 있도록 철도 지하화 실현 방안을 발 빠르게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서울시는 총 71.6km의 국가철도 지상구간이 도시를 가로지르고 있어, 소음·분진 등 환경문제와 철도로 인한 지역 단절 문제를 겪고 있다. 그래서 시는 작년에 수립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관련 개발 방안을 담았다. 지상철 전체 구간을 장기적으로 지하화하고 지상구간은 녹지, 문화·상업 등으로 구성된 입체복합개발을 하는 내용이다.

 

국토부는 내년까지 철도지하화통합개발에 관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연말에 철도 지하화 선도사업을 선정하기 위해 올해 9월에 지자체로부터 제안을 받을 계획이다. 이에 서울시는 내년까지 서울시 도시계획 체계 및 공간구조에 따른 전체 지상철도 및 주변 지역 상부에 대한 개발구상을 수립하고, 지하화 및 데크화 등 유형별 입체 복합화 방안 마련, 노선별로 사업성 검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먼저 사업추진이 필요한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 선도 사업으로 제안해 종합계획 수립 이전에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지상철도 구간이 포함된 15개 자치구를 포함한 TF를 구성하는 한편, 추진 과정에 있어 지역주민, 이해관계자 등이 의견을 충분히 경청해 여론을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의선 숲길’, ‘프랑스 파리 리브고슈’ 등 지상철도 지하화 및 상부 공간을 개발·활용하고 있는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지역과 부지 특성에 맞게 ‘미래형 거점공간’과 ‘시민들을 위한 열린 공간’을 적절하게 구성해 서울의 새로운 전략 공간으로 재편해 나갈 예정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철도 지하화는 서울 내에서 이뤄졌던 그간의 도시개발·도시정비 사업과는 또 다른 도시공간의 대대적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지상철도 지하화를 위한 발 빠른 대응과 서울의 도시 대개조로 도시경쟁력 향상, 지역발전, 시민을 위한 공간 확대로 이어질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