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 10개 발주기관과 입찰담합 근절 결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서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 간담회

김동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09:27]

공정거래위원회, 10개 발주기관과 입찰담합 근절 결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서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 간담회

김동우 기자 | 입력 : 2024/02/27 [09:27]

▲ 공정거래위원회 전원회의장, 출처: 뉴시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김동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3일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주요 입찰정보제출기관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지난해 개정된 공정거래법령에 따라 입찰정보를 공정위의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에 제공하는 기관으로 추가된 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중 조달청 나라장터 계약실적이 많은 10개 발주기관의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은 공공기관의 입찰정보를 전송받아 담합징후를 계량적으로 분석하거나 수집된 정보를 사건조사 및 처리과정에서 활용하기 위해 2006년에 도입한 감시시스템이다. 공정위는 입찰정보를 수집해 입찰담합징후를 분석하는 입찰담합징후분석시스템을 설명하고, 발주기관의 입찰발주 시 유의사항을 안내하는 한편, 발주기관 담당자들로부터 입찰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카르텔조사국장은 공공조달시장의 경쟁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입찰담합은 국가예산 낭비는 물론 국민부담으로 직결되는 공공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민생경제에 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중대한 공정거래법 위반행위임을 강조하면서 발주기관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당부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기관의 담당자들도 입찰담합 예방을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공공조달시장의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며 성실하게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정거래위원회는 공공분야 입찰담합을 근절하기 위해 입찰현장의 목소리를 관계기관으로부터 지속해서 청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