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국 2차관 “내년 GTX-A 개통, B노선 착공 차질 없어야”

8일 GTX-B노선 재정 구간 합동 설계사무소 방문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3/11/09 [15:05]

백원국 2차관 “내년 GTX-A 개통, B노선 착공 차질 없어야”

8일 GTX-B노선 재정 구간 합동 설계사무소 방문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3/11/09 [15:05]

▲ 백원국 차관은 8일 서울역 인근 GTX-B노선 재정 구간(용산~상봉) 합동 설계사무소를 방문해 GTX-B 사업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윤경찬 기자]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8일 “내년 A노선 개통 및 B노선 착공까지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백원국 차관은 이날 서울역 인근 GTX-B노선 재정 구간(용산~상봉) 합동 설계사무소를 방문해 GTX-B 사업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GTX-A 서울역 현장도 함께 둘러봤다.

 

먼저 백 차관은 GTX-B 점검회의에서 “지난 월요일 대통령께서 직접 동탄역 GTX 차량에 탑승해 국민들의 출퇴근 불편을 해소하고 교통 편의를 체감할 수 있도록 GTX의 신속한 추진을 강조한 만큼, 연말 C노선 착공을 시작으로 내년 A노선 개통 및 B노선 착공까지 차질없는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원국 차관은 이어 “특히 B노선은 민자와 재정 구간이 하나로 이어져 있는 만큼, 민자와 재정 사업자, 국가철도공단이 원 팀으로서 국민과 약속한 일정에 맞춰 착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며 “설계 과정에서부터 국민의 목소리에 귀 열고 국민의 입장에 서서 편의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달라”고 했다.

 

이어 백 차관은 향후 GTX-A와 B노선의 환승역이 되는 서울역 공사 현장을 방문해 “내년 3월 최초로 선보이는 수서~동탄 구간 개통에 이어, 파주 운정~서울역 구간도 내년 말 계획대로 개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원국 차관은 “사업시행자인 SG레일과 사업관리기관인 국가철도공단  등 관계기관은 공정관리와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백원국 차관은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면서 “공사 중에는 무엇보다 안전이 제일 중요한 만큼, 공사 현장의 어려움을 이야기해 주면 언제든지 정부 차원의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