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연료전지 공모사업 설명회’ 개최

월곶·냉정분기점 등 연료전지 사업부지 소개, 사업자 선발일정 등 공유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12:20]

도로공사, ‘연료전지 공모사업 설명회’ 개최

월곶·냉정분기점 등 연료전지 사업부지 소개, 사업자 선발일정 등 공유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3/11/02 [12:20]

▲ 1일 한국도로공사 관계자가 서울 종로구 서울스퀘어에서 2023년 고속도로 민간투자 연료전지 공모사업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홍제진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1일 서울스퀘어에서 연료전지 발전사업, 도시가스사업 등 관계자들을 초청해 ‘2023년 고속도로 민간투자 연료전지 공모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연료전지 발전은 화석연료(천연가스)에서 추출한 수소를 산소와 결합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고 기후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 효율성이 높은 신재생 에너지로 알려져 있다.

 

이번 설명회는 민간투자를 통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월곶분기점(경기 시흥, 2,500㎡), 냉정분기점(경남 김해, 2,000㎡), 홍천나들목(강원 홍천, 2,000㎡) 3개소의 연료전지 사업부지에 대한 소개와 사업자 선발일정, 공모 계획 등을 공유했다.

 

해당 공모사업은 사업자가 건설투자를 포함해 일정기간(최대 20년) 시설을 운영하고 투자비 회수 후 공사에 반납하는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진행되며, 약 540억 원의 민간자본 투입과 매년 4.7만명이 사용 가능한 75GWh 이상의 전력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도로공사는 올해 3월부터 민간자본을 유치해 경부고속도로 서울산나들목 인근에 8.1MW 규모의 제1호 고속도로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운영 중이다. 해당 설비는 연간 4.2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65GWh의 전력을 생산해 울산시 울주군 삼남읍, 삼동면 등에 공급하고 있다. 이밖에도 도로공사는 연료전지 발전에 적합한 사업부지를 지속적으로 발굴 중이다. 매년 2~3개소의 부지에 민간사업자를 모집해 연료전지 시장의 민간자본 투자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공사는 정부의 무탄소에너지 정책을 선도적으로 이행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속도로 인프라를 활용한 태양광,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