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레미콘 부지, 문화·여가공간 조성 임시 개방

5일 개장식, 본 사업 국제설계공모 중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3/10/04 [13:58]

삼표레미콘 부지, 문화·여가공간 조성 임시 개방

5일 개장식, 본 사업 국제설계공모 중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3/10/04 [13:58]

▲ 삼표부지 임시개방 도면             © 매일건설신문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부지가 문화·여가공간으로 조성돼 2년간 임시개방된다. 서울시는 삼표레미콘 부지 22.770㎡ 전체를 문화·여가공간으로 조성하고 5일 개장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삼표레미콘 부지는 약 45년 동안 레미콘공장으로 사용돼왔다. 서울시는 성동구, SP성수PFV(주)와 지난 5월 협약 체결 이후, 레미콘공장 철거 이후 펜스로 둘러져 주변과 단절돼 섬 같던 공간을 공연장 부지(8,500㎡), 잔디광장(4,880㎡), 주차장(10,380㎡, 239대)으로 조성했다.

 

5일 개장하는 문화·여가공간은 삼표부지 개발 전까지 약 2년간 임시개방 할 계획이다. SP성수PFV(주)가 문화공연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성동구에 제공하고, 서울시와 성동구는 원활한 조성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했다. 문화공연공간 사용 허가 및 주차장 등은 성동구가 운영할 예정이다.

 

삼표부지 본 사업은 도시건축디자인혁신 중 ‘건축혁신형 사전협상’ 시범사업으로 세계적 유수한 건축가들과 창의·혁신적인 디자인을 위해 국제설계공모를 진행 중이다. 올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전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삼표부지 임시 활용에 이어 본 개발 시에도 성수 일대, 중랑천, 한강, 응봉산, 서울숲 등 주변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서울의 산업·문화·교통과 기능적·물리적으로 연결되는 도시공간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성수는 브랜드 팝업스토어, 핫플레이스 등 다양한 형태의 문화트렌드를 시민들이 제일 빨리 체감할 수 있는 곳으로, 이번 삼표부지 임시개방이 성수의 문화와 시민들의 삶의 질을 한층 더 향상시킬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섬 같던 공간이 성수 일대 등 주변지역 및 서울숲·응봉산·한강·중랑천 등 자연과 연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