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마아파트 찾은 원희룡 “GTX-C 공법 안전, 불안감 선동 안돼”

23일 은마아파트 주민들에게 정상 추진 협조 당부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06:53]

은마아파트 찾은 원희룡 “GTX-C 공법 안전, 불안감 선동 안돼”

23일 은마아파트 주민들에게 정상 추진 협조 당부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11/24 [06:53]

▲ 원희룡 국토부 장관(오른쪽)이 23일 오후 강남구민회관서 은마 주민들과 간담회에 앞서 주민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안전한 공법에도 불구하고 은마아파트만 유독 주택 하부에 철로가 지나가면 안 된다는 주장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과 함께 은마아파트를 찾아 주민대표들에게 GTX-C 공법의 안전성을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 강남구 최대 재건축 단지인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지하를 통과하는 GTX-C 노선 계획안에 반발해왔는데, 노선의 우회 없는 정상 추진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원희룡 장관은 이날 주민들에게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원칙 대응’을 강조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원 장관은 공법 및 사업의 안전성에 대한 근거 없는 오해로 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 안전성에 대한 사실관계를 주민들에게 직접 설명하고자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원 장관은 “GTX는 수도권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한 국가 핵심사업이고, 특히 GTX-C는 수년간 착수가 지연되고 있어 수도권의 많은 시민들이 조속한 추진을 염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GTX는 60m 이상 대심도 터널공사이고, 은마아파트 구간은 발파방식이 아닌 첨단 기술력이 총동원되는 TBM 공법으로 계획돼 있다”며 “GTX는 주택가뿐만 아니라 한강 하저도 통과하는데, 단순히 지하를 통과한다는 사실만으로 위험하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했다. 회전 커터에 의해 터널 전단면을 절삭 또는 파쇄해 굴착하는 기계인 TBM(Tunnel Boring Machine) 적용으로 진동 및 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실제 GTX-A 예정노선 중 3개 구간과 서울도시철도 노선 가운데 18개 구간 이상에서 주거지 하부를 통과하고 있으며, 철도건설 후 상부에 주택을 재건축한 사례도 12곳 이상에 달한다. 

 

원 장관은 또 “현재 노선은 2014년 예타 때부터 여러 대안을 검토해 선정된 결과이고, 준비된 원안으로 추진하겠다”며 “매일 30만명 이상 시민의 발이 될 GTX-C가 더이상 미뤄져서는 안 되며, 2023년 착공·2028년 개통이라는 정부가 국민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장관은 그러면서도 “막연한 불안감을 확산시키며, 국가사업을 방해하고 선동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장관으로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원 장관은 “총 4,424세대 중 한 세대의 1만분의 1에 해당하는 지분을 가진 분이 앞장서서 전체 사업뿐만 아니라, 총 4.3조원이 들어가는 국책사업을 좌지우지 하려는 것, 공금을 동원한 불법적 행동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행정조사권을 비롯해 국토부가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