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3기 신도시 중 최초 착공

오는 15일 인천 계양구 일원서 조성공사 착공식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11/14 [16:39]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3기 신도시 중 최초 착공

오는 15일 인천 계양구 일원서 조성공사 착공식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11/14 [16:39]

2019년 10월 최초 지구지정, 2026년 상반기 입주 목표

 

▲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 매일건설신문

 

3기 신도시 중 하나인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가 2019년 10월 최초 지구지정 이후 2026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착공에 들어간다. 3기 신도시 중 최초의 착공 사례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인천광역시와 인천시 계양구 동양동 일원에서 3기 신도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의 착공식을 개최한다.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3기 신도시 중 하나로 2019년 10월 최초 지구지정됐다. 2026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LH(한국토지주택공사), iH(인천도시공사)가 함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총 면적 333만㎡의 규모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청년주택을 포함한 공공주택 9천호 등 주택 약 1만 7천호를 공급하고, 여의도 공원 4배 규모의 공원·녹지(94만㎡)가 주민 체감도가 높은 5개의 선형공원으로 분산 배치된다. 어디서나 쉽게 보행으로 접근이 가능하도록 보행중심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인천계양 신도시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창의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도록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S-BRT 등 교통 결절점에 위치한 중심거점지역은 주거·상업·자족 시설과 녹지가 어우러진 복합단지로 계획해 인천계양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1.6배 규모(69만㎡)의 자족용지를 계획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인천으로 분산·수용하고, 인천 D.N.A. 혁신밸리와 마곡·상암DMC와의 연계를 통해 ICT·디지털 콘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인천의 기존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지식산업으로의 체계 전환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 착공식 이후 남양주 왕숙 등 다른 3기 신도시들도 2023년 상반기부터 착공을 시작할 계획이며, 기존에 사전청약을 실시했던 3기 신도시 내 공공주택들도 2023년 하반기부터 인천계양지구를 시작으로 본청약 공급에 착수할 예정이다.

 

지난달 26일 국토부에서 발표한 청년주택 역시 청년층의 수요와 니즈를 반영해 우수한 입지를 자랑하는 3기 신도시 등에 적용 예정이다. 2022년 12월 고양창릉 등 시범단지 사전청약을 시작으로 나눔형, 선택형, 일반형 등 수요자의 여건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주택을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다른 3기 신도시도 정상적으로 착공을 준비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을 본격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청년 주거난 해소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