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일어나서는 안 될 참사… 국가 애도기간 지정”

30일 서울 이태원 ‘핼러윈 참사’ 대국민담화 발표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2/10/30 [10:47]

윤석열 대통령 “일어나서는 안 될 참사… 국가 애도기간 지정”

30일 서울 이태원 ‘핼러윈 참사’ 대국민담화 발표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2/10/30 [10:47]

“장례지원과 가용 응급체계 총가동해 부상자 의료지원”

“관계 공무원 일대일 매칭, 지역 축제까지 긴급 점검”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서울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해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정부는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부터 사고수습이 완료될 때까지를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이태원 참사 대국민담화에서 “정말 참담하고, 일어나서는 안 될 비극과 참사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서 마음이 무겁고 슬픔을 가누기 어렵다”며 “정부는 오늘부터 사고수습이 일단락될때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하고, 국정의 최우선 순위를 본건 사건의 수습과 후속조치에 둘 것이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후속조치 계획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먼저 장례지원과 아울러 가용 응급 의료체계를 총가동해 부상자에 대한 신속한 의료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관계공무원을 일대일로 매칭시켜서 필요한 조치와 지원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무엇보다 사고원인의 파악과 유사사고의 예방이 중요하다”며 “본건 사고의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해 향후 동일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 행안부 등 관계부처로 하여금 핼러윈 행사 뿐만 아니라 지역 축제까지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질서있고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국민담화 후 이태원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고 보고를 받고 후속조치를 지시했다.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30일 오전 10시 기준 사고와 관련한 사상자는 총 233명으로 그 중 사망자는 151명, 부상자는 82명이다. 피해자 대다수는 10대와 20대였고, 사망자의 성별은 남성 54명, 여성 97명이었다. 이중 외국인 사망자는 19명이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