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포천선’ 광역철도 ‘기본계획’ 승인… 2029년 준공 목표

경기도,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예정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0/17 [09:00]

‘옥정~포천선’ 광역철도 ‘기본계획’ 승인… 2029년 준공 목표

경기도,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예정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10/17 [09:00]

▲ ‘옥정~포천선’ 광역철도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옥정~포천선’ 광역철도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옥정~포천선’은 경기도 양주시 고읍동에서부터 포천시 군내면 까지 총 17.1km(총 사업비 1조 3,370억원)의 철도를 확충하는 사업이다. 2029년 준공 목표다.

 

‘옥정~포천선’은 서울 도시철도 7호선을 연장하는 ‘도봉산~포천선’의 2단계(1단계, 도봉산~옥정 공사중) 구간으로서, 사업이 완료되면 서울시내에서 도봉산역과 양주시 옥정읍을 거쳐 포천까지 광역교통 서비스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시행청)는 기본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기본 및 실시설계’를 연이어 착수할 예정이다.

 

‘옥정~포천선’은 양주, 포천 지역 광역교통 확충을 위해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확충 및 교통불편 개선을 위해 옥정~포천 등 광역철도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연계되는 환승센터, 광역버스 등 서비스 확충에도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