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총 416세대 ‘모듈러 주택’ 착공… 2024년 하반기 입주

세종시 6-3 생활권 지상 7층 4개동 규모, 지난 19일 착공식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6:39]

세종시 총 416세대 ‘모듈러 주택’ 착공… 2024년 하반기 입주

세종시 6-3 생활권 지상 7층 4개동 규모, 지난 19일 착공식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9/21 [16:39]

▲ 지난 19일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 6-3 생활권(UR1·UR2)에서 열린 모듈러 통합공공임대주택 단지 착공식 모습       © 매일건설신문

 

세종시에 총 416세대 규모의 ‘모듈러 통합공공임대주택 단지’가 들어선다. 국내 최대 규모로, 2024년 하반기 준공 및 입주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 19일 세종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6-3 생활권(UR1·UR2)에서 모듈러 통합공공임대주택 단지 착공식을 개최했다. 

 

모듈러주택은 외벽체, 창호, 전기배선, 배관, 욕실, 주방기구 등 자재와 부품의 70~80%를 공장에서 박스 형태로 사전 제작해 현장에 운반한 뒤 설치하는 탈현장 건설공법(OSC·Off-Site Construction)을 활용한 주택이다. 기존 철근콘크리트 공법 대비 약 30% 공기단축이 가능하며, 건설단계에서 탄소 및 폐기물 배출을 줄이고 고질적인 건설업의 낮은 생산성, 인력난, 안전·품질 문제 등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주택이다.

 

세종시 6-3 생활권 UR1·UR2 모듈러 통합공공임대주택 단지는 지상 7층(4개동) 규모로 총 416세대가 건설된다. 이 단지는 모듈러 방식으로 시공되는 주택 중 세대수 기준으로 국내 최대 규모이며, 주된 평형은 전용 21∼44㎡ 규모다. 세종시 6-3 생활권 모듈러 통합공공임대주택 단지는 19일 착공식을 시작으로 2024년 하반기 준공 및 입주 예정이다.

 

국토부는 모듈러주택 활성화를 위해 국정과제 실천과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 스마트건설기술 활성화 방안 등 국가 핵심 정책에 모듈러주택 확산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포함해 추진하고 있다. 모듈러주택 건설을 위한 핵심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2014년부터 국가 R&D 실증사업을 통해 천안 두정 모듈러주택(40세대, 6층), 서울 가양 행복주택(30세대, 6층)을 준공한 바 있으며, 용인 영덕에 국내 최고층인 13층 규모의 모듈러주택(106세대)을 건설하고 있다.

 

또한 아직 초기 단계인 국내 모듈러주택 산업을 조속히 성장시키기 위해 모듈러주택 공공발주를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민간부문의 자발적인 모듈러주택 건설을 유도하기 위해 모듈러주택에 대한 용적률, 건폐율, 높이제한 등 건축기준 완화 혜택(인센티브) 제공도 추진 중이다.

 

이원재 국토부 제1차관은 “모듈러주택은 현재 우리 주택건설산업이 직면한 기능인력 고령화와 내국인 숙련인력 감소 등 인력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공기단축 및 스마트건설기술을 통한 건설생산성 향상, 현장 안전문제 해결, 환경비용 저감 등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주택건설산업의 혁신 아이콘”이라며 “국토부는 모듈러주택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과 협력을 강화해 모듈러주택 관련 기술개발과 실증 그리고 제도개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