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59호선 경남 산청 6km 구간 21일 개통

1,073억원 투입 2016년 4월 착공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08:39]

국도 59호선 경남 산청 6km 구간 21일 개통

1,073억원 투입 2016년 4월 착공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09/21 [08:39]

▲ 신촌교차로 일원 전경                           © 매일건설신문

 

국도 59호선 중 지리산국립공원 인근 경남 산청군 삼장면에서 금서면까지 약 6.0km 구간이 개설돼 21일 오후 3시 전면 개통한다. 사업비 1,073억원이 투입돼 2016년 4월 착공한 이후 6년 5개월 만이다.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산청IC와 지리산국립공원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지리산 접근성을 개선하고 인근 지역 주민들의 이동 편의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도로는 급격한 굴곡 등으로 도로의 선형이 매우 불량한 상태였으며, 장마철 잦은 비탈면 붕괴, 겨울철 결빙 등 위험 요소도 많아 이용객의 불편이 많았다. 이번 사업을 통해 약 3.0km의 산청터널 등을 구축해 굴곡진 노선을 직선화하고, 경사를 최소화해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는 등 안전한 도로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해당 구간의 통행시간이 3분의 1 수준(20→6분)으로 줄어들고 운행거리(12.9→6.0km)도 대폭 단축될 것으로 예측되며, 천왕봉, 대원사, 중산리 등 ‘지리산권’과 ‘2023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개최지’인 ‘동의보감촌’ 등 인근 관광지 접근성을 개선해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