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형건축비 2.53% 상승… ㎡당 190만 4천원으로 조정

국토부, 공사비 증감요인 반영 기본형건축비 15일부터 적용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4:04]

기본형건축비 2.53% 상승… ㎡당 190만 4천원으로 조정

국토부, 공사비 증감요인 반영 기본형건축비 15일부터 적용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9/14 [14:04]

▲ 지난 5월 서울 반포구의 한 아파트 재개발 공사현장 모습                      © 사진 = 뉴시스

 

기본형건축비가 15일부터 2.53% 상승해 ㎡당 185만 7천원에서 190만 4천원으로 조정된다. 기본형은 16~25층 이하,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기준이다. 개정된 고시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국토교통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매년 3.1일, 9.15일)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이주요 건설자재 가격 급등 시에는 비정기 조정하는 제도도 운영 중이다. 이번 고시는 지난 7월 고시 이후 건설자재, 노무비 등 가격변동을 고려한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월에는 자재가격 급등이 건축비에 보다 적기 반영될 수 있도록 비정기 조정 요건을 추가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3월 고시 이후 급등한 고강도 철근(10.8%), 레미콘(10.1%) 가격 상승분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1.53% 상승 조정한 바 있다는 것이다. 기존 요건인 주요 건설자재 가격이 정기고시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15% 이상 변동 시에서, 고강도 철근, 레미콘 가격 변동률의 합이 15% 이상 변동 시 등으로 비정기 조정 요건을 추가했다.

 

이번 고시에는 지난 7월 고시에서 선반영된 고강도 철근, 레미콘 이외 자재가격, 노무비 가격 변동 등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직전 고시(7월) 대비 2.53% 상승 조정했다.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택지비+택지 가산비+기본형건축비+건축 가산비)의 산정 시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되므로 실제 분양가에 미치는 영향은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원활한 주택공급을 통해 무주택 서민이 저렴한 가격으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최신 기술 및 자재를 적용한 우수한 품질의 아파트가 공급될 수 있도록 건설자재 가격 변동 등을 반영해 기본형건축비를 합리적으로 조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