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뒤집는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발주 추진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 발표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7:40]

‘탈원전’ 뒤집는다… ‘신한울 3‧4호기’ 건설 발주 추진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 발표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2/06/22 [17:40]

원전 일감 925억원 긴급 발주, 2025년까지 1조원 이상 발주

자금난 해소에 3,800억원, 기술경쟁력 강화에 6,700억원 투입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열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대폭 뒤집는 수준의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 대책을 추진한다. 원전 예비품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설계 등에 925억원 규모의 일감을 올해 중 긴급 공급하기로 했다. 2025년까지 1조원 이상의 일감을 추가 공급하고, 최대한 조기에 계약을 체결하는 한편, 대규모 원전 일감이 창출되는 신한울 3‧4호기는 전력수급기본계획 반영 등 절차를 거쳐 발주를 추진할 예정이다. 원전 중소기업에게는 1,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2일 경남 창원에서 원전산업계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를 열고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을 내놨다. 산업부는 “원전산업 생태계의 일감 연속성을 유지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원전 수출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체코‧폴란드 등 사업자 선정이 가까운 국가는 패키지 마련과 정부 고위급 수주 활동 등에 역량을 집중하고, 노형 수출, 기자재 수출, 운영‧서비스 수출 등 수출방식도 다각화하는 등 국가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수주전략을 추진한다. 

 

범부처와 관계기관 등 민관이 모두 참여하는 컨트롤타워로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7월에 발족해 수주역량을 총 결집하고, 주요 수출전략국을 거점공관으로 지정해 전담관 파견도 추진한다. 원전 기자재업체의 글로벌 공급망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을 금년 하반기에 가동하고, 수출에 필요한 글로벌 인증 지원, 해외 벤더 등록, 수출 마케팅 지원 등도 강화한다. 

 

특히 중소기업 정책자금, 기술보증, 협력업체 융자 지원 등 올해 3,8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원전업계에 공급한다. 한수원을 중심으로 협력업체에 2,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투자형 지원규모도 현재 120억원에서 300억원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기관들이 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금융 상담데스크’와 산업부 2차관 주재로 ‘원전산업 경쟁력 TF’를 운영하여 원전업계의 현안 애로 해소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또 원자력 R&D(연구개발)에 올해 6,700억원,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오는 12월까지 원전산업 밸류체인을 심층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핵심기자재 국산화 개발과 중소 협력업체의 수출 지원을 위한 해외수요 연계형 R&D에 집중 투자하는 한편, 원자력 연료와 소재‧부품 공급망에 차질이 없도록 핵심품목을 관리할 방침이다. 원자력 수소, 원전해체, 방폐물 관리 등 차세대 기술과 원전의 안전성 향상,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대한 투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인력 양성에도 나선다. 원자력 R&D에 대학의 참여를 확대해 연구인력을 양성하고, 고준위방폐물 융합대학원을 2023년에 신설해 향후 전문인력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고준위방폐물 관리분야의 석‧박사 인력을 매년 20명 규모 양성할 계획이다. 

 

국내 독자모델인 혁신형 SMR의 개발‧상용화에 ‘28년까지 3,992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중소‧중견 기자재업체의 SMR 공급역량 확보를 위한 R&D, 기술 분석‧검증, 성능인증, 장비 활용 등을 지원하고 SMR 개발과 병행해 해외 마케팅도 추진하는 한편, 해외 선도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기업이 SMR 글로벌 공급망 형성단계에서 조기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원전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내놨다. 원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공급하고, 시중은행 협력을 통한 부실 발생기업을 지원하며, 상생협력 기반의 원전 중소기업 기술혁신을 추진하는 것이다. 또한 중소 원전업체에 대해 정책자금 500억원을 공급하고 특례보증 500억원을 신설하는 등 총 1,000억원 규모 긴급 자금을 마련할 방침이다. 

 

산업부와 중기부는 “원전 협력업체들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경쟁력을 회복해 원전 최강국 건설의 주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