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선 미아역세권에 260세대 24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미아역세권 주상복합건축물 서울시 건축심의 통과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14:52]

4호선 미아역세권에 260세대 24층 주상복합 들어선다

미아역세권 주상복합건축물 서울시 건축심의 통과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2/06/17 [14:52]

▲ 미아역세권 주상복합건축물 투시도          © 매일건설신문 

 

4호선 미아역 100m 앞 역세권에 24층 규모, 260세대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올해 하반기 건축허가를 거쳐 2026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14일 열린 제12차 건축위원회에서 미아역세권 주상복합건축물(강북구 미아동 194-2번지 일대)에 대한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 통과로 연면적 51,672㎡, 지하 5층~지상 24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축물이 조성된다. 지상 4층~지상 24층에는 공공주택 34세대를 포함한 공동주택 260세대, 4가지 평형(전용 49‧59‧74‧84형)이 들어가며 그밖에 ▲근린생활시설(6,104.7㎡) ▲거점형 키움센터(1,962.49㎡) ▲청소년문화센터(887.50㎡) 등도 포함된다.

 

저층부(지하 1층~지상 3층)에는 근린생활시설 등 비주거 시설이 들어가고 건축물 전면에는 지역주민 누구나 쉽게 접근하여 이용할 수 있는 쌈지형 공지로 휴게공간을 계획해 성신여대, 서울사이버대학교 등 도시형 캠퍼스와 연계한 가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특히 지상 3층에는 서울시 공공건축가가 별도로 설계를 진행할 거점형 키움센터(1,962.49㎡)를 단독 배치할 계획이며, 지상 2층에는 청소년문화센터를 조성해 지역 청소년을 위한 특성화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