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18호선 ‘화엄사 진입도로’ 31일 개통

493억 원 투입 2016년 착공, 상습 정체구간 우회‧4차로 확장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4/01 [13:49]

국도 18호선 ‘화엄사 진입도로’ 31일 개통

493억 원 투입 2016년 착공, 상습 정체구간 우회‧4차로 확장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2/04/01 [13:49]

▲ 국도 18호선 전경(광평회전교차로)                                © 매일건설신문

 

지리산 국립공원 화엄사 진입도로인 국도 18호선 전남 구례군 마산면 냉천리에서 황천리까지 총 4.7km 구간이 31일 자정부터 완전 개통했다. 

 

이번에 개통한 화엄사 진입도로는 구례시 마산면 면소재지 통과구간을 우회해 신설(2차로, 2.7km)하고, 그 외 구간(2.0km)도 4차로로 확장한 것이다.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한 후 5년 3개월에 걸쳐 총 사업비 493억 원이 투입됐다. 

 

해당 구간은 관광철 교통수요에 비해 차로 수 등 도로용량이 부족하고 각 교차로 간 거리가 짧아, 상습적인 교통 지‧정체 발생 등 지역주민을 비롯한 도로이용자들이 많은 불편을 겪었다. 이번 개량사업을 통해 관광철 통행시간이 단축(20분→10분) 되는 등 주민들과 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성과 통행 안전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리산 국립공원 일주도로와 화엄사(사적 제505호)는 매년 약 50만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명소로, 이번 국도개량 사업의 완료로  지역 경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