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신항 ‘장치장’ 확충·‘컨테이너 터미널’ 개장

해수부, 올해 달라지는 정책… 항만물류·어촌살리기·탄소중립 등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0:45]

부산항 신항 ‘장치장’ 확충·‘컨테이너 터미널’ 개장

해수부, 올해 달라지는 정책… 항만물류·어촌살리기·탄소중립 등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2/01/10 [10:45]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계획’ 하반기 수립…여의도 11배 배후단지 공급

부산 신항, 2500TEU 화물보관 장치장 확충…수출화물 처리 10%이상 향상

 

▲ 부산신항 2-6 사업조감도     ©매일건설신문

 

올해부터 부산항 수출화물 보관 장소가 확충되고,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이 수립된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의 해운·항만경쟁력 강화 등 올해 달라지는 정책을 발표했다. 먼저 수출입 물류지원을 위한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장치장을 2월까지 확충해 2500 TEU이상 화물 보관이 가능해진다. 또한 부산항 신항 내 신규 ‘컨테이너’터미널을 개장해 6월부터는 부산항 수출화물 처리능력이 약 10%이상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2030년까지 부산항 신항, 인천항 등 8개 항만에 여의도 면적의 11배 규모인 33 km²의 항만 배후단지 공급하기 위한 ‘제4차항만배후단지 개발계획’을 하반기 중 수립한다. 

 

또 1월부터 국내에서 생산된 선용품을 외항선박에 공급하는 경우 산업통상자원부의 대외무역관리 규정에 따라 수출실적으로 인정된다. 다만 수출실적의 확인 및 증명서는 3월부터 한국무역협회를 통해 발급 받을 수 있다.

 

해수부는 2050탄소배출 네거티브 실현을 위한 시행첫해로 해양의 탄소 흡수를 높이기 위한 블루카본 확대에 주력하기로 했다. 갯벌의 탄소 흡수력 증진을 위해 갯벌 상부의 염생식물을 복원·조성하는 갯벌 식생복원 사업을 4개소에 신 규추진한다.

 

또한 지난해 7월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에 따라 갯벌의 지속가능한 관리를 위해 ’갯벌 세계유산 통합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해상운송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강화한다.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선박의 핵심‧원천 기술 개발과 육‧해상 실증 등을 시행하는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에 착수하고, 친환경선박을 건조하는 연안 선사에 대해서는 친환경 전환 보조금을 기존 최대 20%에서 30%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어선어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어선 임대료를 월 최대 250만 원까지 지원해주고, 어선어업에 관한 교육과 사업 컨설팅을 지원하는 ‘청년 어선임대’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또한, 귀어귀촌 희망자가 어업, 양식업 등 기술을 배우고, 귀어를 준비할 수 있도록 최소 1년 이상 거주할 수 있는 “귀어인의 집”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경기, 경북에 귀어학교를 1개소씩 추가 개설하고, 전국 6개의 귀어학교 교육비를 해양수산부가 전액 지원해 귀어귀촌 희망자의 안정적인 어촌 정착을 도모한다. 이와 함께 4분기부터는 여성어업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 등에 대한 특화검진 비용의 90%를 정부가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비대면‧직거래 수산물 유통 확대에 맞춰 온라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생산자들을 대상으로 전자상거래 컨설팅 지원을 확대하고, 지난해 중부권, 호남권에 이어 올해는 영남‧제주권 로컬푸드 매장에 수산물 입점을 지원한다.

 

그밖에 지난해 제정된 ‘수산부산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이 7월21일부터 본격 시행됨으로써  굴 패각 등 수산부산물을 제철소 소결제 등으로 자원화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달라지는 해양수산 정책,부산항 신항,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