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철도 턴키공사’ 4조원 이상 투입 전망

광주송정~순천 노선 등 19건 예상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7:24]

내년 ‘철도 턴키공사’ 4조원 이상 투입 전망

광주송정~순천 노선 등 19건 예상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12/30 [17:24]

▲ 국가철도공단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내년 철도 대형공사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사업이 올해보다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철도 산업계에 따르면, 내년 철도 턴키사업은 총 19건으로 4조 1,03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철도공단은 올해 평택~오송 5개 공구(3조원), 여주~원주 2개 공구(6,500억원), 강릉~제진 4개 공구(1조 1,500억원) 등 총 11개 공구의 사업을 발주했다. 

 

내년 철도 턴키사업은 4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B노선 4개 공구(1조 720억원)의 입찰공고를 시작으로, 광교~호매실 3개 공구(4월, 6,438억원),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1‧11‧12공구(6월, 1조 572억원), 대구산업선 1‧2‧4공구(6월, 8,676억원), 광주송정~순천 1‧3‧4‧5공구(9월, 1조원), 수서~광주 2개 공구(12월, 4,631억원) 입찰 공고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는 “최초 턴키사업의 공고는 3월이나 4월로 예상하고 있다”며 “턴키공사는 입찰안내, 심의 등의 절차가 많기 때문에 빨라도 3월이나 될 것이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