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인력·장비 갈등, 국토부에 직접 신고

24일부터 국토부 내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3:37]

건설현장 인력·장비 갈등, 국토부에 직접 신고

24일부터 국토부 내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운영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1/11/24 [13:37]

▲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 처리절차                               © 매일건설신문

 

건설현장의 갈등해소를 위한 ‘건설현장 채용질서 신고센터’가 24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7월 근로자와 업계의 접근성을 감안해 노동조합, 건설협회 등의 단체에 ‘건설산업 갈등해소센터’를 설치했지만 신원노출 우려 등으로 실제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

 

반면, 올해 10월부터 ‘건설현장 불법행위 TF’(국무조정실 주관)의 갈등현장 점검·감독이 시작된 이후, 국무조정실, 국토부, 고용부 등에 인력채용·장비임대 관련 불법행위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각 부처로 분산된 제보창구를 단일화하고, 신고사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신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내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신고센터는 건설근로자의 채용 또는 건설기계의 임대에 관해 부당하게 청탁·압력·강요하거나, 이를 위해 건설공사를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한 신고를 유선전화(044-2014-112) 또는 이메일(con112@korea.kr)로 접수한다. 접수된 사항은 위반행위별로 고용부, 공정위, 경찰청 등 소관기관에 전파되고 신고사항에 대한 세부적인 조사,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관련법 위반 시 처벌이 이뤄지게 된다. 아울러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에 대한 신원은 철저히 익명을 보장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광림 건설산업과장은 “누구나 믿고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건설현장의 불법적인 관행을 근절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제재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서는 신고사항의 조사, 확인에 대한 피해 근로자와 업체의 협조가 필수”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