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관광명소화 사업용지 개발 돛 올린다

2025년까지 리조트호텔·캠핑장·이색 공연장 조성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0:31]

새만금 관광명소화 사업용지 개발 돛 올린다

2025년까지 리조트호텔·캠핑장·이색 공연장 조성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11/22 [10:31]

▲ 새만금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테스트베드 착공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 매일건설신문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관광명소화 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던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컨소시엄’과 지난 17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사업시행 주관사인 계성건설㈜, ㈜에스엠지텍과 새만금개발청, 농림축산식품부, 전라북도, 부안군,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컨소시엄은 1호 방조제 시점부 약 8만1,322m2 용지에 총사업비 890억 원을 투입해 새만금만의 차별화된 문화․관광시설을 구축하기로 했다. 

 

숙박시설로는 고급 리조트호텔(30실)과 글램핑장(25실), 캠핑장(85실) 등을 조성하고, 문화․공연시설로는 공룡을 주제로 한 이색 공연장과 국내 최고 높이의 대관람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지역상품 판매관을 비롯해 1천 5백만에 달하는 애견인을 대상으로 한 애견카페와 호텔 등 자연친화형 리조트 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컨소시엄은 앞으로 실질적으로 추진할 법인을 설립(SPC)하고 사업시행자 지위를 지정 받은 후 통합개발계획을 수립해 내년 하반기까지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2025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개발 후 운영을 맡게 될 ㈜에스엠지텍 유청기 대표는 “새만금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고 일상의 스트레스를 풀고 갈 수 있도록 자연친화적이고 매력 넘치는 국제관광지로 개발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챌린지테마파크 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관계기관과 지자체 등이 협력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면서 컨소시엄에 차질 없는 사업추진을 요청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명소화 사업용지 개발로 1,586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870여 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새만금, 리조토, 호텔, 관광명소화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