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체 시공능력… 삼성물산 8년 연속 1위

총 7만347개사 대상 평가… 삼성물산·현대건설에 이어 지에스건설 3위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4:56]

건설업체 시공능력… 삼성물산 8년 연속 1위

총 7만347개사 대상 평가… 삼성물산·현대건설에 이어 지에스건설 3위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9 [14:56]

1일부터 평가액 기준…입찰제한·수주제한 등의 근거로 활용

 

▲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토목건축공사업)  © 매일건설신문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한 올해 시공능력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22조 5,640억 원으로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전년과 동일하게 현대건설㈜(11.4조원)이 차지했고, 3위는 전년 4위를 기록한 지에스건설㈜(9.9조원)이 차지했다. 

 

전년 3위를 차지했던 대림산업㈜은 건설사업부문을 분할해 디엘이앤씨㈜를 신설함에 따라, 8위를 기록했고, 이에 따라 전년 4위∼8위 업체들의 순위가 1단계씩 상승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한 올해 시공능력평가 결과를 30일 공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시공능력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총 7만347개사로 전체 건설업체 7만7,822개 사의 90%이다.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20년)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토목건축 분야는 현대건설이 7조 3,209억 원, 삼성물산이 6조 6,924억 원, 대우건설이 6조 3,016억 원을 차지했다.

 

또한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이 2조 600억원, 삼성물산이 1조 3,107억 원, 대우건설이 1조 2,468억 원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이 5조 3,817억 원, 현대건설이 5조 2,608억 원, 포스코건설이 5조 896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아울러 ▲산업·환경설비 분야는 삼성엔지니어링이 4조 2,497억 원, 삼성물산이 2조 1,405억 원, 지에스건설이 2조 1,159억 원 ▲조경 분야는 대우건설이 1,495억원, 대방건설이 590억 원, 한화건설이 481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기준 주요 공종별 공사실적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토목업종 중에서 ‘도로’는 현대건설(7,408억 원) ‘댐’은 삼성물산(1,934억 원) ‘지하철’은 삼성물산(3,456억 원) ‘상수도’는 코오롱글로벌(623억 원) ‘택지용지조성’은 SK에코플랜트(2,382억 원)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건축업종 중에서 ‘아파트’는 대우건설(4조 1,972억 원) ‘업무시설‘은 현대건설(9,649억 원)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3조 5,044억 원)이 각각 가장 많은 부분을 달성했다.

 

아울러 산업·환경설비업종 중에서는 ‘산업생산시설’은 지에스건설(1조  6,412억 원) ‘화력발전소’는 삼성물산(2조 44억 원) ‘에너지저장·공급시설‘은 현대엔지니어링(4,237억 원) 첫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해 매년 공시하고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또한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 2021 시공능력평가 상위 20개사 현황(토목건축, 단위 억원)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시공능력, 삼성물산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