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년주거 2850억·버스기사 736억원 각각 지원

국토부, 올해 2차 추경안 확정… 청년 전세임대주택 확대 및 운수종사자 피해지원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7 [09:31]

정부, 청년주거 2850억·버스기사 736억원 각각 지원

국토부, 올해 2차 추경안 확정… 청년 전세임대주택 확대 및 운수종사자 피해지원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7 [09:31]

▲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이  지난 24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9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2021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의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청년층 주거부담 경감과 버스운수종사자 지원을 위한 재정집행을 신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피해지원 ▲방역·백신 보강 ▲고용·민생안정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총 34조9천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먼저 청년주거안정지원으로 2850억원이 편성된 가운데 청년전세임대주택을 기존 1만 500호에서 1만5500호로 5천호를 확대 공급한다. 이는 2011년 청년층에게 전세임대주택을 제공한 이후 연공급물량으로는 최대규모다.

 

‘전세임대 제도’는 입주자가 원하는 주택을 물색하면, LH 등 공공주택사업자가 집주인과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입주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도심 내 역세권, 대학교 인근 등 입주자가 거주하고 싶은 주택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청년층이 매우 선호하고 있다.

 

이번 추경을 통해 추가공급할 청년 전세임대는 전국을 대상으로 28일부터 2주간 온라인으로 입주자를 모집한다. 대학생, 취업준비생(졸업 후 2년 이내) 및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인 자 중 무주택자이면 신청할 수 있다.

 

그 중 생계・의료・주거급여 수급자, 차상위계층 및 보호대상 한부모가족의 자녀인 경우 1순위로 선정하며, 본인, 부모의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이하이고 일정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2순위로 선정한다. 

 

전세임대 입주자로 선정되면, 1인이 거주할 경우, 60㎡이하 주택에 대해 전세보증금을 최대 1.2억원까지, 3인의 경우, 85㎡이하 주택에 대하여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버스 운전기사 지원금 총 736억원도 포함됐다. 

 

코로나 19로 대중교통 수요가 감소해 고속·시내버스 등 노선버스는 2019년 대비 최대 50%까지 승객이 줄었고, 전세버스는 2019년 대비 운행횟수의 약 80%가 감소했다. 이번 추경 편성으로 대중교통 서비스의 안정적인 공급과 운수종사자의 생활 안정을 적극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노선버스(공영제 및 준공영제 제외) 운수종사자 5만7천명에게 인당 80만원씩 총 456억원의 지원금을,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3만5천명에게는 인당 80만원씩 총 280억원 규모의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고용노동부에서 법인택시 기사에 대해서도 8만명에게 인당 80만원씩 총 64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코로나 19 대응과 민생지원을 위한 금번 추경이 신속히 집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다음주 청년 전세임대 주택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버스종사자 지원 등 추경 사업들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2차 추경, 청년전세임대주택, 버스운수종사자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