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프트럭 등 ‘건설기계 4종’ 신규등록 2023년까지 제한

국토부, 소형 타워크레인 신규 포함…노후화 예방 등 보완대책도 조속 추진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9:10]

덤프트럭 등 ‘건설기계 4종’ 신규등록 2023년까지 제한

국토부, 소형 타워크레인 신규 포함…노후화 예방 등 보완대책도 조속 추진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6 [09:10]

▲ 공사현장 덤프트럭들                       © 사진 = 뉴시스


2023년 7월까지 건설기계 3종(덤프트럭, 믹서트럭, 콘크리트펌프)에 대한 신규등록 제한이 연장되고, 건설현장 안전확보를 위해 지난해 7월 이전에 형식신고된 소형 타워크레인(3톤 미만)은 수급조절 대상에 새롭게 포함된다.

 

국토교통부는 ‘건설기계 수급조절위원회’를 개최해 ‘2021년 건설기계 수급계획’을  지난 22일 최종 의결했다고 밝혔다. 

 

건설기계 수급조절은 건설기계 공급과잉을 방지하기 위해 2009년에 도입됐으며, 이후 2년마다 건설기계 수급조절위원회를 개최하여 수급조절 여부를 결정해왔다. 덤프트럭과 믹서트럭은 2009년부터 수급조절 대상이었으며, 콘크리트펌프는 2015년부터 대상에 포함됐다.

 

국토부는 이번 심의에 앞서 3월 초부터 전문기관(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용역에 착수해 건설기계 수급추이를 분석하는 한편, 전문가 의견수렴과 업계 간담회를 통해 수급조절에 대한 이해관계를 사전에 조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먼저 현재 수급조절 대상 건설기계 3종은 향후 수급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분석돼 2023년까지 수급조절을 유지한다. 또한, 지난해 7월 이전에 형식신고된 소형 타워크레인을 수급조절 대상에 포함했다. 다만 지난해7월 이후 형식승인을 받은 소형 타워크레인은 등록에 제한이 없다.

 

한편, 국토부는 건설기계 제작업계 및 레미콘 제조업계를 위해 수급조절범위 내에서 건설기계가 최대한 가동할 수 있게 하도록 보완대책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 중 ‘건설기계관리법 시행령’을 조속히 개정할 계획이다. 수급조절 대상의 교체등록은 3년 이내 연식의 신차만 허용하여 노후화를 방지한다. 

 

또한 말소 장비의 교체등록 기한을 1년으로 제한해 건설기계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기검사 미이행, 자동차보험 미가입 등 사실상 사용하지 않거나 안전을 위해할 수 있는 장비는 직권으로 말소한다.

 

아울러, 레미콘 제조업체와 믹서트럭 운송사업자 등 업계와 상생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갈등해소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심의결과에 따른 수급조절 대상 건설기계와 수급조절 기간을 7월 30일 고시하고, 8월 1일부터 시행한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기계, 소형타워크레인 덤프트럭, 믹서트럭, 콘크리트펌프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