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도권 제2순환 ‘봉담~송산’ 고속도로 28일 개통

왕복 4차로 18.3km, 1조 3252억 2017년 착공 4년만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19:37]

수도권 제2순환 ‘봉담~송산’ 고속도로 28일 개통

왕복 4차로 18.3km, 1조 3252억 2017년 착공 4년만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4/27 [19:37]

▲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263km) 봉담~송산 구간 고속도로 위치도                    © 매일건설신문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263km) 중 봉담~송산 구간이 28일 개통한다. 봉담~송산 고속도로는 경기 화성시 마도면 쌍송리에서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를 연결하는 왕복 4차로 도로로 총 연장은 18.3km다. 이번 개통은 2017년 4월 착공한 지 4년 만이다.

 

총사업비 1조 3,253억 원이 투입된 봉담~송산 고속도로는 수도권 제2순환선의 경기 서남부지역 단절구간을 연결하고 평택시흥고속도로(마도JCT), 서해안고속도로(팔탄JCT), 동탄봉담고속도로(화성JCT)를 이어주는 노선이다.

 

남북축인 평택~시흥선, 서해안선을 동서로 연결해 동탄~봉담선까지 이어줌으로써 남북축 위주의 고속도로 간선망을 보완해 수도권 접근성을 크게 개선했으며, 경기 서남부지역의 동서간 이동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또한 화성지역의 동서축 연결도로(국도·지방도)의 출·퇴근 상습 지·정체를 해소 할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진입을 위해 지방도로 이동하던 대형물류차량들의 감소로 교통흐름이 한결 여유로워 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서남부 지역은 수도권 물류수송을 위한 화물차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교통흐름이 원활해져 연간 약 843억 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주변 도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동탄신도시, 송산그린시티, 남양뉴타운, 화성마도산단 등 화성시 주변의 대규모 택지 및 산업단지에서 발생되는 추가 교통 수요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행료는 소형차 기준 전 구간 주행 시 2,300원으로, 국토교통부가 2018년 8월 발표한 ‘통행료 관리 로드맵’에 따라 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고속도로 수준으로 관리될 전망이다.

 

개통 초기 위험구간 관리를 위해 도로교통공단의 특수차량(TSCV·Traffic Safety Checking Vehicle)을 이용한 교통안전 합동점검이 실시됐으며, 고정식·이동식 카메라 4개소 등 과속단속장비도 확충됐다. 주요 나들목, 영업소, 터널입구 등 제설취약구간에 원격조정 자동염수분사시설(8개소)을 설치하는 한편, 터널 출구부 RWIS(Road Weather Information System·도로기상정보시스템)시설을 구축해 기상상황 및 도로노면 정보를 전광판에 사전 안내토록 했다.

 

아울러 원톨링시스템(One Tolling System·무정차 통행료 납부시스템) 도입으로 재정고속도로와 주변 민자고속도로 연계 이용 시에도 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게 하여 통행료 납부를 편리하게 했으며, 운전자들의 휴식공간을 위해 양방향에 졸음쉼터 각 1개소가 설치됐다.
 

한편, 국토부는 도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민간투자사업을 적극 발굴해 민간의 여유 자금과 창의성을 적극 활용해 국가 재정을 보완하는 한편, 신속하게 간선도로망 구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는 올해 민자도로건설지원 예산으로 2,654억 원을 편성했다.

 

국토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개통으로 경기 서남부지역의 동서지역 접근성을 개선해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 이라면서 “나머지 구간인 이천∼오산∼양평구간도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차질 없이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해양조사정보법’ 날개 달았다… “최신 해양정보로 해상주도권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