댐 홍수 관리하는 지역 거버넌스 만든다

전국 다목적댐 지역주민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출범

김동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7:44]

댐 홍수 관리하는 지역 거버넌스 만든다

전국 다목적댐 지역주민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출범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04/12 [17:44]

▲지난해 7월 25일 대청댐은 홍수 조절을 위해 수문 6개 모두를 8년여 만에 개방했다. ©사진=뉴시스

 

환경부는 올해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를 대비해 전국 20개 다목적댐을 대상으로 지자체와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13일부터 23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는 댐 운영에 직접 영향을 받는 댐 상·하류 지자체와 지역주민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댐 홍수관리에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지역 협치(거버넌스)를 구축한다는 취지다.

 

이번 회의에는 댐 수탁관리자인 한국수자원공사와 댐 상·하류 기초지자체, 각 지자체별 주민대표가 참여한다. 특히 지난해 수해피해가 컸던 섬진강댐, 용담댐, 대청댐, 합천댐, 남강댐 등 5개 댐에는 댐 방류 승인기관(홍수통제소), 하천관리청(국토관리청), 유역(지방)환경청 등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댐 방류 제약사항 조사결과 및 해소방안, 올해 홍수기부터 새로 도입하는 ‘댐 수문방류 예고제’ 등 홍수기 댐 운영에 관한 사항 등을 논의한다.

 

‘댐 수문방류 예고제’는 지자체, 지역주민 등이 댐 수문 방류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수문 방류개시 1일 전까지 지자체, 지역주민들에게 방류계획을 예고하는 제도다. 댐 관리자가 강우예보와 댐 상·하류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류 예상 시기를 새벽(00~06시), 오전(06~12시), 오후(12~18시), 밤(18~24시)으로 나눠 제공한다. 

 

아울러 수자원공사는 댐 방류 시 영향을 받는 시설물(취약시설, 낚시터, 선박 등)과 기타 제약사항에 대한 합동 조사결과도 소개한다. 

 

이뿐만 아니라 환경부는 올해 홍수기부터 댐 인근 행락객들도 댐 방류계획, 안전유의사항 등을 긴급재난문자(CBS)로 받아볼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동안 댐 운영 관련 협의체는 대유역 중심으로, 댐별 협의체는 댐 상류지역의 수질관리를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면서 “이번 소통회의를 통해 댐 상류뿐만 아니라 하류 지역주민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기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수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석학이 말하는 ‘디지털 트윈’… “홍보 수단 됐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