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직선화’… 2025년까지 전구간 개통
국토부·행복청, 행복도시 예정지역 일부 변경 고시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1/12 [08: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북측 구간 개선 선형(안)               © 매일건설신문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북측 구간의 차량주행 안전성 향상 등을 위해 외곽순환도로 선형개선이 추진된다. 이를 통해 연기리 등 주변지역 교통흐름도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북측 구간의 도로 선형을 개선하기 위해 행복도시 예정지역을 일부 변경한다고 밝혔다.

 

그간 안개가 자주 발생하는 외곽순환도로 북측 미호천 구간이 급격한 S자로 계획돼 교통안전성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도로선형 개선을 위해 행복도시 예정지역을 일부 확대 변경해 지난 8일 관보에 고시했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예정지역 확대를 통해 외곽순환도로 북측구간의 최소 곡선반경을 완화(R=700~900 → 1,500m)해 보다 안전한 도로로 만들 계획이다. 외곽순환도로에 주변지역과의 연결로를 설치해 예정지역 밖 주민의 도심 내 접근성이 제고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미호천 지역의 교량 연장도 단축(832→610m)시켜 미호천 생태습지 훼손면적이 감소(1.2만→0.7만㎡, △42%)되는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행복청은 외곽순환도로 건설에 필요한 절차를 추진해 2025년까지 외곽순환도로 모든 구간을 개통할 계획이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차세대 공간정보의 ‘대표 플랫폼’ 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