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올해도 수능 영어듣기 시간에 비행기 멈춘다
3일 13시 05분부터 35분간 모든 항공기 운항 금지
김동훈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01 [17: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수능을 이틀 앞둔 1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학교 사범대학 부설 고등학교에서 관계자들이 시험장 내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올해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영어듣기평가 시간에 국내 모든 비행기가 운행을 멈춘다. 

 

국토교통부는 2021학년도 수능 영어듣기가 실시되는 3일 13시 5분부터 13시 40분까지 35분간 국내 전 지역에서 모든 항공기 운항을 전면 통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시간대에 비상항공기와 긴급항공기 등을 제외한 국내 모든 공항에서의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되며, 비행 중인 항공기는 관제기관의 통제를 받으며 지상으로부터 3km 이상 상공에서 대기해야 한다.

 

이번 조치로 해당 시간에 운항 예정이던 국제선 10편과 국내선 79편의 운항시간이 조정된다. 해당 항공사들이 예약 승객에게 항공편 스케줄 변경 내용을 안내할 예정이다.

 

 

/김동훈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업역 폐지에 따른 시행초기 혼란 최소화 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