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너벌섬
≪세상에 이런 일이≫ "헉! 도로에 만원짜리 수두룩?"
유치원 교육용 돈 도로에 날려
매일건설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9/05/26 [12: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알고보니 '가짜' 도로 '아수라장'

도로 한 가운데에 1만원, 5000원, 1000원 권 등 1300여 장이 뿌려져 시민들이 이를 줍느라 한바탕 소동.

포항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6시 10분쯤 포항시 북구 용흥동 인근 도로에서 포항 A유치원 운영직원 민 모(37)씨가 유치원 교육용 모조지폐(사진)를 갖고 귀가하던 중 모조지폐 뭉치가 강한 바람을 타고 흩어져 순식간에 인근 도로로 날려갔던 것.

바람을 타고 뿌려진 모조지폐는 1만원권 500장, 5000원권 200장, 1000원 600장 등 1300장으로 눈 깜짝할 사이에 도로 위로 흩어졌고, 주행중이던 차량 수 십 여대가 동시에 멈춰 이 지폐들을 줍는 바람에 이 일대 도로가 아수라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모조지폐를 모두 수거 압수하는 한편, 모조지폐 제작 유치원 원장 임모(61, 女)씨 등 유치원 관계자 4명을 불러 조사.  

경찰조사 결과 이 지폐들은 유치원생들의 시장놀이를 위해 유치원 교사들이 제작한 것으로 파악.

그러나 이 모조지폐는 진폐의 90% 크기로 양면으로 제작돼 '은행권의 200% 이상이나 50% 이하 크기 이하'란 한국은행의 모조지폐 가이드 라인을 어긴 것으로 확인.

한편 경찰은 "통화위조죄로 보긴 어렵지만, 교육용 외 사용목적 여부 등도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피력.

/이선경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