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LH, 민간건설사와 ‘건설신기술’ 상생협약 체결
비티이엔씨·현대엔지니어링·삼표피앤씨와 건설신기술 제891호 확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20 [16: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LH 본사에서 개최된 ‘건설신기술 발전 및 확대 적용을 위한 상생협약식’에서 황희연 LH 토지주택연구원장(사진 오른쪽 첫 번째), 김대권 비티이엔씨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두 번째), 황헌규 현대엔지니어링 부사장(사진 오른쪽 세 번째), 정인철 삼표피앤씨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네 번째)가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LH는 지난 16일 진주 LH 본사에서 비티이엔씨(주), 현대엔지니어링(주), 삼표피앤씨(주)와 건설신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건설신기술 제891호의 보급 및 현장적용 확대를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신기술 관련 기술 교류 ▲신기술 관련기술 개량 및 추가 연구사업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8월 건설신기술로 지정된 ‘매입말뚝 지지력 조기 확인을 위해 말뚝 중공부에 용수가열 히터를 이용한 시멘트풀 고온양생방법’ 이다.

 

이는 LH와 비티이엔씨(주), 현대엔지니어링(주), 삼표피앤씨(주)가 공동개발한 기술로, 매입말뚝의 중공부(빈 공간)에 물을 채운 뒤 60℃ 이상의 고온으로 가열해 말뚝을 지지하는 시멘트풀을 조기에 굳히는 것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시멘트풀 양생기간을 7일 이상에서 1일 이내로 획기적으로 단축해 말뚝의 설계지지력을 조기에 확인하고 기초공사 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LH는 민간건설사와 함께 신기술을 개발해 창사 이래 첫 건설신기술 지정이라는 성과를 거둔 것이라. 이번 협약으로 공기업‧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해 신기술을 보다 많은 현장으로 확산시키고, 동반성장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신기술이 보다 많은 현장에서 활용되면 공동주택 등에서 중요한 말뚝 기초공사의 효율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동반성장 실현을 위해 민간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설노후화·기후변화 등 도시문제 해결…스마트 기술 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