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한전KPS, 농어촌 지역 ‘빛나눔 패널’ 사업 추진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지원사업 공동추진 협약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9 [08: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박노섭 기금운영본부장(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과 한전KPS 박정수 경영지원본부장(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한솔테크닉스 김종천 부사장(사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지원사업 공동기금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전KPS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태양광 모듈 전문업체인 한솔테크닉스와 함께 농어촌 지역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한 ‘빛나눔 패널’ 사업 추진에 나선다.

 

한전KPS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솔테크닉스는 지난 27일 광주전남혁신도시(전남 나주시 소재)에 위치한 한전KPS 본사 혁신홀에서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지원사업 공동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전KPS 박정수 경영지원본부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박노섭 기금운영본부장, 한솔테크닉스 김종천 부사장을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빛나눔 패널’ 사업은 전남지역 농어촌에 태양광 설비를 무상 지원하는 것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해 전기요금을 절감시켜 농어촌 지역 에너지 복지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한전KPS는 사업기금 1억 원을, 한솔테크닉스는 태양광패널을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지원했으며,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사업관리에 나선다.

 

이번 협약은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통한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 ▲농어업‧농어촌 발전을 위한 신사업 발굴 협력지원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의 집행관리 및 사후 사업관리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전라남도 농어촌 지역에 신재생에너지인 자가용 태양광 패널을 보급하기 위한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농어촌 지역의 에너지복지 향상에 적극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KPS 박정수 경영지원본부장은 “‘빛나눔 패널’ 지원사업으로 농어촌 지역 에너지복지 실현에 기여하는 한편,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지역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KPS는 지난해 에너지재단과 함께 전남지역 농어촌 사회복지시설 등에 평균 6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한 평균 9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함으로써 수혜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업역 폐지에 따른 시행초기 혼란 최소화 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