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4호선 진접선 터널공사 완료… 내년 5월 개통
김한정 의원 16일 현장 점검… “청학역 신설 적극 추진”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16 [17: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은 16일 지하철 4호선 진접선 2공구와 오남역 공사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2021년 5월 개통을 위해 관계자를 격려했다.      © 매일건설신문

 

지하철 4호선 진접선 2공구 터널공사가 완료된 가운데 보강공사 등의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지하철 4호선 진접선 2공구와 오남역 공사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진접선은 2014년 2월, 총 4개 공구로 분리해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추진됐다. 이에 1·3·4공구는 2015년 6월 착공됐다. 그러나 터널구간인 2공구는 난공사인 탓에 입찰업체가 없어 2회나 유찰을 거듭하다 2017년 3월에서야 계약자 선정이 완료됐다.

 

김한정 의원은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자 시절부터 국토부 장관과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실무자 등과 대책 마련에 나섰다. 그 결과, 진접선 개통 지연 최소화를 위해 공법 변경(발파)을 결정했고, 최근 진접선 2공구 터널공사가 완료됐다.
 
지하철 4호선 진접선은 오는 9월까지 노반·궤도·시스템 공사를 완료하고 오는 10월부터 사전점검 및 시운전(7.5개월)에 들어가 내년 5월 개통될 예정이다.

 

현장을 찾은 김한정 의원은 진접선 2공구 터널 공사 시작 구간부터 종료 구간까지 직접 확인하고, 002역(오남읍 소재)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공정률을 보고받은 후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한정 의원은 “향후 진접선(4호선)과 별내선(8호선)의 차질 없는 개통과 지하철 4-8호선 연결사업의 조기착공(중앙역 신설 포함)하고 나아가 8호선을 별내면으로 연장해 청학역 신설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국내 공간정보 ‘구원투수’… “‘디지털 트윈국토’ 박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