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도시철도 7호선 청라연장선 ‘통합 발주’
총 공사비 6495억원 규모…가중치(설계 70:가격 30) 적용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0 [14: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현대건설‧대우건설 적극 참여… 포스코건설은 고민 중

 

▲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선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총 공사비 6495억원 규모의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연장선 1‧2공구가 10일 조달청 공고를 통해 통합 발주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건설업계의 치열한 수주전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번 통합발주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찰될 가능성도 예견되고 있어 사업자 선정결과는 입찰과정을 끝까지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7일 조달청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2번의 유찰로 사업자 선정에 난항을 겪었던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선 1‧2공구가 가중치(설계 70: 가격 30)방식의 설계‧시공일괄(턴키)방식으로 발주된다고 밝혔다.

 

총사업비 1조2977억원을 투입, 오는 2027년 개통 예정인 서울 7호선 청라 연장선은 석남역~공항철도 청라역을 잇는 10.743㎞(정거장 6개)이며 총 4개공구 추진된다.

 

이중 주거 및 상업지역을 통과하는 1·2공구는 설계·시공일괄입찰(턴키), 나머지 3·4공구는 설계·시공분리입찰(기타 공사)로 추진해왔으며 이번에 1‧2공구를 통합으로 발주할 계획인 것.

 

또한 가중치 방식도 당초 설계:가격 60:40에서 통합발주에 따른 기술경쟁력 및 시공능력 확보를 위해 70:30으로 조정돼 발주, 낙찰자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이번 입찰에는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포스코건설이 대표사 참여를 검토중이며 이중 현대와 대우가 적극적인 참여의사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SK건설을 공동도급사로 결정하고 지역업체 선정을 진행중이고 대우건설은 남광토건과 극동건설, 두산건설과의 컨소시엄 구성에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포스코건설도 입찰참가를 저울질중이나 확대된 사업에 비해 수익성이 낮고 타 사업 참여에 따른 시기성 등 지금까지는 확정을 짓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한편 건설업계는 이번 7호선 청라선 연장사업의 경우 그동안 유찰된 사유가 사업성이 확보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통합발주라는 카드가 과연 건설업계의 입찰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는 점에서 또다시 유찰될 가능성도 배재할 수 없는 입장이다.

 

만약 유찰될 경우 인천시와 조달청이 실적완화를 통해 참여업체를 확대할 것인지 아니면 수의계약을 추진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확실치 않은 상황에 건설업계의 눈치 작전 또한 이번 사업의 관심 포인트중 하나로 제기되고 있다.

 

우여곡절 많은 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선의 최종낙찰자는 누가될지 또 과연 순조로운 입찰과정이 전개될지 건설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선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사용자 위주의 다양성 있는 에너지R&D 발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