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친환경 하역장비로 ‘항만 미세먼지’↓
해수부, 야드트랙터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 확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0 [1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야트 트렉터  © 매일건설신문


항만에서 발생하는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야드트랙터의 배출가스저감장치장착을 해양수산부가 지원한다.

 

야드트랙터(Yard Tractor)는 부두 내에서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하역장비로, 부산항·광양항·인천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서 1,045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 장비는 주 연료로 경유를 사용하여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의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이에 해수부는 2015년부터 작년까지 총 309대의 야드트랙터를 개조해 사용연료를 경유에서 LNG로 전환했다. 올해에도 지난 1월 실시한 항만별 수요 조사 결과를 반영해 부산항의 야드트랙터 100대를 LNG로 전환할 예정이다.

 

LNG 전환 시, 기존 경유 연료와 비교할 때 미세먼지는 100% 저감되며, 이산화탄소(CO2)와 질소산화물(NOX) 발생량도 각각 약 24%, 99%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LNG가 경유보다 저렴해 약 32%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으며, 진동과 소음 등도 줄어들어 항만 내 작업 여건을 개선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국비 13억 원을 투입해 단기적으로 친환경 연료 전환이 어려운 소규모 터미널을 대상으로 경유를 사용하는 야드트랙터에 배출가스저감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 장착을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배출가스저감장치 장착 지원대상은 부산항 77대, 인천항 92대, 광양항 68대 등 총 317대의 야드트랙터로, 항만공사 관할 항만은 국비 45%에 항만공사가 45%를 지원하며, 일반항만은 국비로 90%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올해 사업으로 항만 야드트랙터의 친환경 전환율은 76%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협력이 필수적인 만큼, 터미널 운영사의 적극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야드트렉터, 항만미세먼지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자원과 에너지 순환…쾌적한 서울 만들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