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논단
[2020 신년사]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회장
전기산업계의 새로운 미래 준비
매일건설신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02 [1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장세창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 매일건설신문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우리 한국전기산업진흥회(KOEMA)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데 깊은 감사를 드리며, 희망찬 새해에 전기산업인 모두가 소망하는 바를 이루시고 가정과 일터에서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지난 2019년 전기산업계는 ▲국내 경기침체의 장기화와 ▲미국-중국 간 무역분쟁 심화 ▲ 세계 경제의 성장률 둔화가 이어지면서 어려운 경제적 역경의 출구 모색이 불투명한 한 해를 보냈습니다. 2020년 새해에는 엉킨 실타래가 풀리듯 전기산업계를 둘러싼 사업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한 해가 되길 희망해 봅니다.

 

또한, 전기산업 환경은 기후변화협약, 대체에너지 개발 등 세계적인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와 융·복합 기술 시대의 도래로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기술적 진보와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속에서 우리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Energy Transition, Decarbonization, Digitalization, Decentralization이란 목표 아래 전기산업 산·학·연 및 국내외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전기산업계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첫째, 발전기·전동기·ESS(에너지저장시스템) 등 7개의 품목별 협의회 운영을 통해 업계의 요구 사항을 정부 등과 소통을 거쳐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업계를 리드해 나가겠습니다.

 

특히 국내 ESS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견인을 위한 정책적 환경을 조성하고 ESS 단체보험 활성화 등 사업현장에서 느낄 수 있는 현안과 지속성장을 위한 정책연구 등 제도개선 및 건의 활동에 집중하여 ESS 사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둘째, 수출 활성화를 위해 매년 개최하는 한국전기산업대전, 한국발전산업전시회 등 국내 전시회 및 해외 마케팅 사업과 더불어 정부 신남방 정책에 부응하여 2019년 7월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한 ‘베트남·한국스마트 전력에너지전시회’을 지속 사업으로 정례화하여 베트남 및 주변 동남아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2025년 수출 200억불 달성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전기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R&D 활성화가 필수적으로 수반되어야 합니다. 우리 진흥회는 병행 설립된 한국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을 통해 2006년 이후 배전자동화에서 초고압까지의 기기·System 개발을 위하여 총 30개 과제 2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2,475억원 상당의 국책 R&D 과제를 수행한 바 있습니다.

 

2020년에도 초고압 개폐기용 친환경 고체 절연소재 및 핵심부품 개발 및 PCS(전력변환시스템) 경쟁력 강화 핵심기술개발사업 추진 등 대형 국책 R&D 과제를 적극 발굴하여 전기산업계의 기술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도록 하겠습니다.

 

넷째, 우리 진흥회는 2014년부터 한반도 통일시대를 대비한 ‘남북전력 기자재 통일포럼’을 개최하고 남북 전기산업 표준화연구 등 전기산업계의 공감대 형성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남북간 경제협력 관련 사항을 고려하여 적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습니다.

 

다섯째, 2019년 5월 개원한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과 2020년 3월 준공을 앞둔 ‘한국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 에너지신산업의 혁신거점으로서 창업보육 사업과 에너지밸리 특화 인력양성 사업을 확대하는 등 전기산업 신성장동력 강화에 힘쓰는 한편, 중소기업의 친환경 전력 기자재 연구개발과 시험적체 해소 등 맞춤형 지원이 가능한 시험평가 인프라 마련을 위해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전기산업인 여러분! 기본이 제대로 서면 자연히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이 보이게 된다는 본립도생 (本立道生)의 말이 있습니다.

 

우리 전기산업계를 둘러싼 사업 환경이 어려울 때일수록 업계 스스로 기술개발과 품질경영을 기본으로 삼아 미래 경쟁력 강화와 지속 가능한 발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 진흥회는 ‘세계 5대 전기산업 강국 실현’이란 기치 아래 수출, R&D, 품질경영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해 회원사와 적극적인 대화 및 소통을 통해 수시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전기산업계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여러분들의 성공과 건강을 기원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도시철도 급행화’ 기술개발… “제2의 9호선 확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