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임기택 IMO 사무총장, 임기 4년 연장
제31차 총회 174개 모든 회원국의 지지 받아 연임 최종 승인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5 [02: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  © 매일건설신문

 

해양수산부 및 외교부는 4일 오전(현지시각) ‘국제해사기구(IMO) 제31차 총회’에서 임기택 사무총장의 연임이 174개 모든 회원국의 지지와 축하 속에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직 임기는 4년으로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정부는 임 사무총장의 전문역량과 재임 중 업무성과를 바탕으로 먼저 40개 이사국으로부터 연임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지난해 11월에 열린 ‘제121차 국제해사기구 이사회’에서 임기 연장안을 통과시키는 성과를 이뤘다.

 

이번 총회에서는 모든 회원국의 지지를 통해 연임이 최종 승인됐으며, 이로써 임기택 사무총장은 2016년에 제9대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이래 2023년까지 8년 동안 유엔기구 수장을 맡게 된다.

 

임 사무총장은 상선 승선경력과 30년간의 해양수산 분야 공무원 재직 경력 등을 통해 실무와 행정능력을 고루 갖춘 종합 행정가로 평가받고 있다.

 

1986년부터 국제해사기구의 각종 회의에 한국 대표단으로 참석했고, 2002년부터 2005년까지는 국제해사기구 전문위원회 중 하나인 협약준수위원회 의장직을 수행했다. 또한, 국제해사기구 연락관(1998~2001) 및 주영국대사관 공사참사관(2006~2009)으로 재임했다.

 

임 총장은 2016년 한국인 최초로 제9대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이후 국제해사기구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으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의 첨예한 이해관계를 균형감 있게 조율하는 등 뛰어난 지도력을 발휘해 왔다.

 

특히, 재임기간 중 스마트‧친환경 해운을 강조한 ‘2018-2023년 국제해사기구 전략계획’을 채택해 향후 국제해사기구가 새롭게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또한 ‘국제해사기구 선박온실가스 감축 초기전략’을 채택하는 등 환경규제를 강화함으로써 지속가능한 해운 및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노력해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부 관계자는 “임기택 사무총장의 연임 승인과 국제해사기구 A그룹 이사국 10연속 진출을 계기로 해양강국으로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입지를 다지는 한편, 해사 분야의 주요 정책을 주도해 관련 산업계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제해사기구, 임기택, 연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도시철도 급행화’ 기술개발… “제2의 9호선 확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