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건설사업자로 불러주세요”

‘건설업자 → 건설사업자’용어 변경 전면 시행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16:15]

“이제는 건설사업자로 불러주세요”

‘건설업자 → 건설사업자’용어 변경 전면 시행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9/10/30 [16:15]

건설산업 이미지 및 건설기업·참여자 위상 제고 기대

 

▲ 건설산업의 경제적 역할     © 매일건설신문


내달 1일부터 ‘건설업자’라는 명칭이 ‘건설사업자’로 전면 변경된다.


지난 4월 30일, 이 같은 용어 변경을 내용으로 하는 ‘건설산업기본법’이 개정 공포됐고, 11월1일 자로 시행될 예정이다.

 

건설업계는 ‘건설사업자’ 용어 시행이 매우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그간 ‘건설업자’라는 용어는 ‘업자’ 등의 표현으로 건설업을 비하하는 인상을 주는 등 부정적 수단으로 쓰여왔기 때문이다.


‘건설사업자’ 명칭 변경을 통해 건설업을 영위하는 건설기업과 참여자들의 위상을 제고하고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건설산업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간산업으로 국가 및 지역경제를 뒷받침하는 중추적 역할을 해 오고 있다”며“일궈 온 성과에 상응하는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하고 건설사업자 명칭 변경은 이러한 건설산업의 역할과 위상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향후 건설분야에서 ‘노가다’나 ‘토건족’ 등과 같은 부정적인 용어를 없애는 데 기여함은 물론 우리 건설사업자들도 일부 잘못된 관행에서 벗어나 일류 건설, 깨끗한 경영, 나눔의 경영을 실천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건설업자, 건설사업자,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국민 체감형 연구로 환경문제 해결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