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고속도로 톨게이트 사고 5년간 554건
사망 17명, 부상 141명 등 인명 피해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10 [09: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고속도로 톨게이트              © 매일건설신문

 

최근 5년간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발생한 사고가 55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이패스 차로에 비해 통행권 차로의 사고 수가 높은 것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대책 마련 역시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발생한 톨게이트에서의 사고는 총 554건으로 이로 인한 사상자 역시 사망 17명을 포함해 15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 톨게이트 수 중 하이패스 차로(37%)와 통행권 차로(48%)의 비중에 비해 사고는 하이패스 차로 197건(35%) 통행권 차로 357건(64%)로 나타나 통행권 차로의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 사고원인으로는 하이패스 차로와 통행권 차로 모두 운전자 과실 중 주시태만이 각각 79건과 19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두 차로 역시 2014년 이후 사고건수는 줄어두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삼 의원은 “또한 통행권 차로에서의 사고가 하이패스 차로에 비해 사고율이 높은 것에 대한 원인분석과 함께 하이패스 차로 보급 확대 및 통행권 차로에서의 안전 조치 등에 대해서도 적절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톨게이트, 도로공사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콤팩트시티 조성…도로 위·빗물펌프장·차고지 활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