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SH공사, 첫 청신호 주택 등 행복주택 868세대 공급
‘정릉 하늘마루’ 166세대…공사가 직접 건설 ‘제1호 청신호’ 주택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28 [14: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체 공급 물량의 76%가 59㎡ 형·공급 물량 71% 신혼부부에게 공급

 

▲ 정릉하늘마루 위치도(좌)와 조감도(우)  © 매일건설신문


청신호 1호 주택 166세대를 비롯해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약자에게 주변시세의 60~80%의 금액으로 공급하는 행복주택 868세대가 서울에 공급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주거난을 겪고 있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을 위해 잠실올림픽공원아이파크(풍납우성), 롯데캐슬베네루체(고덕7), 사가정센트럴아이파크(면목3) 등 총 10개 지구 행복주택 868세대를 26일 모집공고했다.

 

모집공고에 포함된 ‘정릉 하늘마루’는 노후주택이던 정릉스카이 부지에 지어져 처음 공급되는 청신호 1호 주택으로 총 166세대가 공급되며 이 중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각각 68호와 25호가 공급된다.

 

청신호주택은 서울시와 SH공사가 내놓은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공급하는 맞춤형 브랜드로, ‘정릉 하늘마루’에는 공동육아방, 공동 창고, 코인세탁실 등의 입주자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이번에 서울에 신규 공급되는 행복주택 868세대 물량 중 59㎡형이 총 76% 662호로 가장 많다. 또한 전체 공급물량의 71%에 달하는 621세대가 신혼부부에게 공급되고, 사회초년생 등 청년과 대학생에게 68세대와 40세대가, 고령자와 주거급여수급자에게 121세대와 18세대가 각각 공급된다.

 

공급지역별 세대수를 보면 고덕센트럴아이파크(96세대)와 롯데캐슬베네루체(97세대)가 포함된 강동구가 193세대로 가장 많고 그 뒤를 성북구(166세대)와 중랑구(163세대)가 따른다.

 

이번 행복주택 전체 물량 868세대는 모두가 신규로 건축된 주택으로 공사가 직접 건설한 ‘정릉 하늘마루’(청신호 1호주택)를 제외하면 모두 서울시 재건축/재개발 매입 물량이다.

 

임대조건은 청신호 주택인 ‘정릉 하늘마루’ 기준 임대보증금이 28,200천원에서 62,400천원까지, 월 임대료가 110,000원에서 245,000원까지로 책정됐다.

 

청약신청은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www.i-sh.co.kr) 를 통해 인터넷 청약 또는 모바일 청약으로 접수할 수 있다. 다만, 공사는 인터넷 청약 및 모바일 청약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에 한해 같은 기간 동안 공사 별관 2층에서 방문접수도 받는다.

 

▲ 공급 지역(자치구) 및 물량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H공사, 청신호, 정릉하늘마루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콤팩트시티 조성…도로 위·빗물펌프장·차고지 활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