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민관 손잡고 ‘미래형 개인 비행체’ 띄운다
국토부·산업부, 민관 합동 발전전략협의체 구축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04 [08: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산업계·학계·연구계 참여, ‘OPPAV사업’ 공동 추진

 

▲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시제기 형상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드론택시 등 신개념 항공교통수단으로 활용될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Personal Air Vehicle) 개발 및 교통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민관 합동 발전전략협의체 구축과 운영에 나선다.

 

미래형 개인비행체(PAV)는 전기동력(모터·배터리 등)을 사용해 도심상공에서 사람·화물을 운송하는 3차원 모빌리티 수단으로, 항공, 자동차, ICT, AI 등 다양한 기술과 업을 융합하는 신산업이자 혁신적 교통수단을 제공해 향후 막대한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발전전략 협의체에는 자동차, 항공, 배터리, 전기·전자, 교통서비스, 정비·인프라 및 부대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 학계, 연구계가 참여한다. 국토부와 산업부 간 협력으로 기술개발과 안전·교통관리 등을 동시에 추진해 시행착오를 줄여나감으로써 국내 드론교통서비스 도입과 세계시장 진출 촉진을 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잉, 에어버스, 아우디, 도요타 등 세계 150여개 기업이 PAV 개발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와 산업부는 핵심 R&D과제인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tionally Piloted PAV) 개발사업(OPPAV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개발사업에서 국토부는 안전한 항공 교통수단의 운항을 위해 기체 인증기술, 자동비행제어시스템, 안전운항체계 및 교통서비스 도입방안 등을 추진하고, 산업부는 분산전기추진 등 핵심기술, 지상장비 개발·시험과 함께 속도 200 km/h 이상급 시제기 개발 등을 추진한다. 두 부처는 ▲국장급 운영위원회 및 과장급 실무분과 구성·운영 ▲수시 협조체계 구축 ▲공동행사 개최 등을 중점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국토부와 산업부는 민관 공동 PAV산업 발전전략협의체를 통해 내년 PAV 산업 발전로드맵을 수립·발표할 계획이다.


교통측면에서 드론택시·택배 등 드론교통서비스 활성화, 전용공역(Drone Highway) 확보, 플랫폼·보험·MRO·인프라 등 부대산업 육성, 인증체계 수립, 관제기술 확보 등을 검토하고, 산업측면에서는 핵심기술개발 및 국제공동개발 지원,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전문인력 양성, 성능·품질 향상지원 및 국제표준, 민군협력등 PAV 보급촉진, 수출 산업화 등 연관·파생서비스산업 활성화 방안 등을 검토하게 된다.

 

국토부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최근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이 출범한 데 이어, 산업부와 협업을 통해 ‘23년까지 드론교통 관리체계 마련 목표 달성에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산업부 최남호 제조산업정책관도 “PAV산업은 향후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산업 분야며, 선진국과 기술격차도 크지 않은 만큼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민관 공동 PAV산업 발전전략협의체에 더욱 다양한 업계의 참여를 통해 산업간 융합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