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서부발전, 3억 달러 외화채권 발행 성공
3년 만기 2.375% 역대최저 가산금리 발행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17 [08: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은 15일 월요일 3년 만기 3억불 Reg S only 해외채권을 미국채 3년 대비 72.5 bps 가산금리에 발행했다.

 

최근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불안한 상황에서 75개 투자자로부터 총 14억불 유효주문을 받아 더욱 의미있다. 3억불 발행규모 대비 4.6 배 이상 초과수요이다.

 

월요일 오전 미국채 3년물 대비 95 bps area에 최초금리가이던스 제시하여 아시아 및 유럽에서 주문을 받았다. 오후 5시 40분경 19억불 가까운 주문을 바탕으로 미국채 3년물 대비 75 +/- 2.5 bps로 최종금리제시했다. 오후 8시 25분경 미국채 대비 72.5 bps 가산금리로 최종 가격결정되었다. 최초금리가이던스에서 최종 가산금리로 22.5 bps 를 줄였고, 역대 발전사 미달러화 채권 중 가장 낮은 스프레드로 발행됐다.

 

동종업계 채권 유통금리를 감안하면 신규발행프리미엄(New Issue Concession) 없이 마이너스 NIC로 발행됐다. 지난 주 미국 투자등급 발행채권의 신규발행프리미엄이 평균 ~5 bps 내외임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의 한국 및 서부발전에 대한 신뢰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아시아 및 유럽 중앙은행과 대형 자산운용사들이 참여하는 등 경쟁력 있는 가격과 양질의 투자자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 인상적이다.

 

서부발전 발행의 성공원인으로 6월 30일 북미정상 판문점 회동 및 최근 정부 외평채 발행의 성공으로 인한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투자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외평채 발행 이후, 최근 한국전력 달러화 발행건이 성공적으로 프라이싱 되며, 동일등급의 안전자산인 서부발전 채권에도 투자자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투자자 지역별로는 아시아 70%, 유럽/중동이 30% 배정받았다. 투자자 유형별로는 중앙은행/국부펀드 41%, 자산운용사/펀드 35%, 은행 18%, 보험사 5%, PB/기타투자자 1% 배정받았다. 특히 중앙은행/국부펀드 41% 배정은 서부발전을 포함한 한국물 채권이 초우량 안전자산으로 인정받았음을 시사한다.

 

김병숙 사장은 “금번 외화채권 발행을 통해 다시 한 번 서부발전에 대한 국제금융시장에서의 투자자들의 신뢰를 확인했다”며 “향후에도 신재생에너지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서부발전은 연초 스위스프랑 2억불을 발행하는 등 해외조달 다변화에 성공함에 이어 금번 달러화발행에서 역대 발전사 최저가산금리를 달성했다. 이번 달러채권 주간사는 씨티글로벌마켓증권, 크레디아그리콜 및 HSBC가 맡았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섬은 미래의 寶庫… 관광·자원 개발에 나서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