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6월 임대사업자 전월 比 27.1%↓…기저효과 영향
임대사업자 4,632명· 임대주택 9,015호 등록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11 [11: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과세 기준일 이전에 세제 혜택을 받고자 임대사업자 등록 건수가 지난 5월 몰린 기저효과로 인해 6월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수와 임대주택이 모두 하락했다.

 

국토교통부는 6월 한 달 동안 4,600여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고, 등록 임대주택은 9,000여호 증가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등록임대사업자 수는 전국에서 지난 한 달간 4,632명이 신규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44만 명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신규로 등록한 사업자수는 전월 6,358명 대비 27.1% 감소했다.

 
지역별로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3,547명으로 전월 5,064명 대비 30.0% 감소했다.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495명으로 전월 2,351명 대비 36.4% 감소했고, 지방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085명으로 전월 1,294명 대비 16.1% 감소했다.

 

또한 임대주택수는 전국에서 6월 한 달간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 수는 9,015호이며,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43만 2천 호이다. 신규로 등록된 주택수는 전월 13,150호 대비 31.4% 감소했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6,212호로 전월 9,720호 대비 36.1% 감소했다.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2,934호로 전월 4,789호 대비 38.7% 감소했고, 지방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2,803호로 전월 3,430호 대비 18.3%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종합부동산세·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전에 관련 세제혜택을 받고자 5월 한달간 임대사업자 신규등록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른 기저 효과로 6월에는 신규등록 수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 2019년 1월 이후 임대사업자 및 임대주택 신규등록 수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대사업자, 임대주택, 세제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