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인천공항공사, 7월부터 입찰제도 개선 시행
입찰과정의 투명성 ‧ 공정성 대폭 강화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4 [10:46]   최종편집: 2019/07/05 [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도 개선으로 투명성‧공정성 확보 만전

▲  인천공항 전경      ©매일건설신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외부평가위원 참여비율 확대, 상설평가후보위원 풀(Pool)제도 도입, 평가결과 공개범위 확대 등 개선된 입찰제도를 7월부터 시행해 입찰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4단계 건설사업(2023년까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등 공항 주요 인프라 확장)의 본격화에 맞춰, 추정가격 50억 원 이상의 4단계 건설사업 입찰은 평가 당일 입찰참가자의 입회하에 평가위원을 선정함으로써 입찰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모든 입찰사업의 입찰평가 종료 후 평가위원 명단과 평가점수를 공개하고, 대규모 사업 입찰평가 시 외부평가위원의 참여비율을 기존 40% 이상에서 50% 이상으로 확대해 입찰평가제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토목, 건축, 기계, 전기, 통신, 정보화, 정보보안 총 7개 전문분야별로 상설평가후보위원 풀(Pool)을 구성하고, 입찰 평가 시 풀 내에서 평가위원을 선정한다.

 

상설평가후보위원은 외부위원과 공사 내부위원으로 구성되며, 외부위원 명단은 공사 전자입찰시스템(ebid.airport.kr)에 상시 공개해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본격화에 따라 대규모 입찰이 예정돼있는 만큼, 올해 하반기부터 개선된 입찰제도를 시행함으로써 입찰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공항공사, 7월부터 입찰제도 개선 시행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섬은 미래의 寶庫… 관광·자원 개발에 나서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