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에너지공단, ‘재생에너지 민간협력사업’ 출범
지역주민 재생에너지 수용성 향상·지자체 역량강화 지원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7 [15: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7일 청주YWCA 대강당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이상훈 소장(오른쪽 세 번째)과 ‘재생에너지 지역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을 수행하는 7개 비영리기관 대표가 출범식에 참여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27일 청주YWCA에서 ‘2019 재생에너지 지역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2019 재생에너지 지역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은 지역주민의 재생에너지 수용성을 높이고 기초지자체의 역량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작된 사업이다.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지난 달 민간단체와 기초지자체가 컨소시엄 형태로 신청하도록 공모를 진행했다. 총 19개의 신청 단체 중 광양환경운동연합(광양시), 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 대덕구), 여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여주시), 창원YMCA(창원시), 청주YWCA(청주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거제시), 푸른광명21실천협의회(광명시) 등 총 7개 단체가 전문가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이날 출범식은 선정된 민간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 사업의 배경과 목적 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대표적인 지역기반의 시민네트워크인 ‘성대골사람들’ 김소영 대표의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사례 및 주민소통 활성화 방안 공유 등으로 진행됐다.

 

올해 민간단체 협력사업은 지역내 재생에너지 잠재자원 및 개발가능성 조사, 지역별 맞춤형 사업모델 발굴, 지역내 활동가 양성을 통한 홍보 활동 전개, 지역주민 발전사업 창업 컨설팅 등의 활동을 중심으로 올해 11월 말까지 추진하게 된다.

 

출범식 행사에 이어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시민 서포터즈 20여명을 위촉했다. 위촉된 시민 서포터즈들은 비영리단체들과 협업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지역주민 눈높이에 맞춘 생활공감형 콘텐츠를 취재 발굴해 홍보하고, 사업 전반 모니터링 등에 참여하는 등 원활한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행사에 참석한 청주YWCA 이혜정 사무총장은 “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필요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지역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해 지역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에너지공단, 민간협력사업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