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서울시, 하수처리 연구 '물재생기술 R&D센터' 개관
중랑물재생센터 내 산·학·관 공동 ‘현장중심’ 첨단 연구센터 조성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0 [10: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중랑물재생센터내에 20일 개관 하는 '물재생기술 R&D연구센터' 모습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기업, 대학과 손잡고 중랑물재생센터 내에 ‘물재생기술 R&D센터’를 조성해 20일 개관했다.

 

R&D센터에서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같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을 통해 물재생 기술을 고도화하고 서울시 4개 물재생센터 운영을 최적화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공동연구를 위한 중랑물재생센터 내 부지 제공 및 인허가 등 행정사항을 지원하고, 서울시립대는 연구센터를 구축해 연구계획 수립 및 기술지원 등을 담당하며, LG히타치워터솔루션은 사업투자 및 연구센터에서 개발된 기술의 현장 적용과 상용화를 맡는다.


이번에 개관하는 물재생기술 R&D센터는 실제 현장에서 처리되는   하수 원수와 하수찌꺼기 등을 활용해 하수처리 분야 기술 연구를   수행하는 ‘현장 중심’ 연구소로 운영된다. 기존의 하수처리 연구가 대부분 실험실(Lab-Scale)에서 소규모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과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연구시설은 중랑물재생센터 내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해 지상 1~2층 규모로 구축했으며, 1층(198㎡)에는 핵심시설인 ‘수처리 파일럿 플랜트(Pilot Plant)’를 설치하고, 2층(459㎡)은 기기분석 및 연구실을 갖춘  시설로 금년초부터 시운전을 하고 있다.


주요연구 과제로 ▲물재생센터에 적용 가능한 수처리기술 ▲하수찌꺼기 처리공정 개선 ▲악취배출 저감기술 ▲에너지 자립형 물재생센터를 목표로 한 에너지 관리기술 ▲물재생센터 온실가스 저감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을 공동 진행할 계획이다.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산·학‧관 공동연구를 통해 물재생센터의 운영 효율을 증대시키고, 각종 신기술에 대한 현장 적용 가능성 실증 연구를 병행함으로써 물산업 육성을 지원하여 경제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랑물재생센터, 물재생기술 알앤디센터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