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입체복합 공간’ 밑그림 그리는 서울시
지상·지하 체계적 개발 ‘마스터플랜’ 용역착수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13 [11: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입체복합공간을 활용한 '서울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조감도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지상과 지하공간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하는 ‘마스터플랜’작업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지난달 11일 ‘입체복합도시 구축’에 대한 입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도로·철도·하천·광역환승거점 등 도시차원의 대규모 공간으로 단일사업만이 아닌 서울시 전체 도시공간구조 차원의 종합검토가 필요하다는 기본입장에서 출발했다.

 

이에 따라 기반시설 사업 및 개별 개발사업들을 입체적으로 연계해 도시공간의 복합활용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진행된다.

 

이와 관련 총 용역사업비는 5억원 가량이고, 올해와 내년에 걸쳐 과업이 진행될 예정으로 올해 예산은 공간 조사 및 유형별 사업방안 마련에 3억원이 책정됐다.

 

사업목적은 기반시설 개선사업 및 개발 사업과 연계한 도시공간의 복합 활용을 위한 마스터 플랜을 수립하는 것이고, 사업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0개월이고 기술용역방식으로 추진한다.

 

주요내용은 ▲입체활용 공간 발굴 및 유형화 ▲입체복합 활용을 통한 도시공간구조 개선안  마련 ▲시법사업 대상지 선정(2개소) 및 시범사업 구상 수립 등이다.

 

이 사업의 추진배경은 지난해 광화문, 2호선 일대 지하화 사업 확대로 인해 개발부서에서 추진 중인 지하공간 등 관련 사업 공공개발센터에서 총괄요청이 있었다.

 

현재 서울시는 서부간선도로·제물포터널, 동부간선도로와 탄천로 등에서 지상과 지하공간을 활용한 공사가 진행 중이고, 영동대로 지하공간, 하천부지개발 및 정비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는 사업유형별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연계성 확보를 위한 전략과 상생 가능한 기본원칙도 세우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임대주택이나 문화체육시설 등 기반시설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기반시설 개선사업 및 개발사업등과 연계한 도시공간 복합 활용이 가능하고 효율적인 도시 공간 활용을 통해 입체도시로 재탄생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다.

 

오승민 공공개발기획단 팀장은 “지금까지 두 번 유찰되었지만 이번에는 계약단계에 있다”면서 “구체적인 그림은 용역을 결과를 통해서 가시화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지하나 지상만 보았으나 이제는 상호 입체적으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며 “용역결과는 내년 9~10월까지 나온다. 올해는 조사위주로 이뤄지고, 구체적인 아웃라인은 내년상반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입체복합공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섬은 미래의 寶庫… 관광·자원 개발에 나서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