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글로벌 초일류기술개발’에 15년간 2조3천억 투입
산업부·과기정통부, ‘G-First 사업’ 공청회 개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08 [18: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8일 대전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산·학·연 전문가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G-First(글로벌 초일류기술개발 사업)에 대한 국민의견 수렴을 위해 ‘G-First 사업’ 공청회가 열렸다.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대규모 중장기 R&D(연구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2021년부터 2035년까지 15년간 총 2조 3천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손을 맞잡고 미래 산업에 필요한 원천·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도전적 R&D를 추진하고자 ‘G-First(글로벌 초일류기술개발) 사업’을 공동 기획 중인 가운데, 사업에 대한 국민의견 수렴을 위해 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에는 산·학·연 전문가 등 200명이 참석해 사업 주요내용에 대한 질의와 토론, 국가 R&D 방향성에 대한 패널토의가 이뤄졌다.

 

‘G-First(글로벌 초일류기술개발) 사업’은 우리 기술이 세계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의 추격형(Fast-Follower) 전략에서 벗어나 선도형(First-Mover)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시작됐다.

 

초일류 기술개발을 위한 세부전략으로 ▲초고난도 기술개발(알키미스트) ▲세계 수준의 핵심·원천 기술개발(기술창출형) ▲산업 핵심 기술개발 축적(공급기지형) 등 세가지 세부사업으로 기획됐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의 공동 부담으로 2021년부터 15년간 총 2조 3천억원의 비용이 투입된다.

 

정부는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14일 예비타당성 대상선정심의(기술성평가)에 신청할 계획이며, 대상선정 이후 본 심사는 6개월가량 소요되고 올해 말에 사업 시행여부가 최종 확정된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사업 주요내용에 대한 질의와 토론 이외에도 국가 R&D 방향성에 대한 패널토의가 이어졌다. 정부의 도전적 R&D 수행 당위성, 연구 성과 제고를 위한 부처 간 연계 강화 필요성 등에 대해 산학연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이 오갔다.

 

이날 참석한 정병선 과기정통부 실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 사업을 통해 부처 간 성과 연계가 이뤄져 기초·원천 연구 성과들이 산업계에 빠르게 확산돼 정부 연구개발(R&D)이 한 단계 도약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의 김현철 기술융합정책국장은 “정부 R&D 절반을 차지하는 양 부처가 부처 간 칸막이를 최소화하고, 공동으로 기술혁신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노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산업부, 글로벌 초일류 기술개발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국내 중소기업에도 열차핵심부품 보석 많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