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바이오중유 확대 적용
제주도 ‘탄소제로섬’ 만들기 앞장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07 [16: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전경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발전용 바이오중유의 석유대체연료 법제화에 따라 기존 제주발전본부 기력설비 1개호기에서 운영하던 바이오중유를 2개호기로 확대해 제주도 탄소제로섬(Carbon Free Island) 만들기에 앞장선다.

 

중부발전은 2014년 국내 최초로 제주기력 1개호기를 바이오중유로 전환해 제주지역 환경보전에 기여해 왔다. 지난 5일 2개호기에 바이오중유를 확대 적용하기 위해 펌프 및 버너 팁 등 설비개선 공사를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이로써 제주기력 2개호기 모두를 화석연료인 벙커씨유에서 바이오중유로 대체해 제주의 아름다운 환경 및 생태계 보호에 이바지하게 됐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동·식물성 유지, 바이오디젤 공정 부산물 등의 미활용 원료를 활용해 화석연료인 중유를 대체하는 재생에너지 연료다. 발전사와 한국석유관리원은 지난 5년간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범보급사업을 통해 발전연료로써의 품질·성능·발전설비 영향 등을 분석한 결과 발전용 연료로 적합함을 확인했다. 최근 제조 원료의 국산화 비율이 약 50%까지 증가함에 따라 내수 진작 및 경제성장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바이오중유는 환경성이 우수한 연료다. 석유관리원에 의하면 바이오중유 사용으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은 중유 대비 질소산화물 39%, 미세먼지 28%, 온실가스 85%가 저감됐으며, 특히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발전은 지난 4월 제주기력 2개호기에 바이오중유 확대 사용에 따른 안정적 연료 조달을 위해 SK 케미칼, 단석산업, 퍼시픽바이오, 에너바이오, 제이씨케미칼과 바이오중유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발전용 바이오중유 2개호기 확대 적용으로 연간 사용량이 23만kℓ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국내 산업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